와다 하루키 등 일본 지식인 281명 “아베담화에 사죄·반성 다시 표명해야”

와다 하루키 교수
와다 하루키 교수 <사진=뉴시스>

“위안부 문제 해결 시급…위안소 운영, 일본군이 주체 명백”

“공통역사인식 확장땐?한일관계 위기극복”…한일공동성명 추진

[아시아엔=편집국]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등 일본 지식인 281명은 8일 ‘2015년 일한 역사문제에 관한 일본지식인 성명‘을 통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전후 70년 담화에 사죄와 반성을 명확히 표명하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아베 총리가 한일 수교 50주년인 올해 발표할 전후 70년 담화가 고노 담화, 무라야마 담화, 간 나오토 담화와 같이 지금까지 일본 정부의 역사문제 담화를 계승하는 것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와다 하루키 교수 등은 “침략과 식민지배가 중국, 한국 등 아시아 이웃 여러 나라 사람들에게 손해와 고통을 초래했다는 것을 재확인하고 반성과 사죄의 마음을 다시 표명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성명서는 한국과 일본 사이에 존재하는 여러 역사 문제 중 가장 해결이 시급한 것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꼽고 “고노담화 이후 일본 정부에 의해서도, 한국과 일본의 연구자·시민에 의해서도 위안부 제도에 관한 새로운 자료가 발굴·공개돼 위안소의 설치·운영은 민간업자가 아니라 바로 일본군이 주체가 돼 이뤄졌다는 것이 명확해졌다”며 일본이 국가 책임을 인정할 것을 촉구했다.

성명서는 “고노 담화에 근거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죄하고 속죄한다는 뜻을 담아 1995년 시작된 아시아여성기금 사업에 관해서는 한국 정부가 인정한 피해자의 3분의 2 이상이 기금이 지급하는 돈을 거부했다” “이런 점 등을 고려할 때 일본 정부의 사죄 사업이 한국에서는 미완”이라고 평가했다.

이들은 “우리에게는 동요도 후퇴도 없다. 만들어 낸 공통의 역사 인식을 확장해 가면 일시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 새로운, 인간적인 일한 협력의 100년을 연다는 결의를 지금 다시 확인하고 우리는 일한 양국 국민과 함께 전진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한편 야노 히데키 강제연행·기업 책임추궁 재판 전국 네트워크 사무국장은 “이번 성명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초점을 맞췄다”며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외교상 최대 문제인 위안부 문제는 식민지주의를 청산하기 위해서도 긴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이번 성명에는 와다 명예교수, 미즈노 나오키 교토대 교수, 하야시 히로후미 간토가쿠인대 교수, 이시자카 고이치 릿교대 준교수, 우에노 지즈코 도쿄대 명예교수, 우쓰미 아이코 오사카 게이호대 아시아태평양연구센터 특임교수, 오타 오사무 일본 도시샤대 교수 등 17명이 발기인으로 나섰으며 한반도 전문가를 중심으로 8일까지 281명이 찬성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