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혼게이자이신문 “군 위안부협상 합의 장애물 높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 1178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 “日재정지원·사죄” 요구···일본은 “박근혜 정부 내 최종해결 보증해야”

[아시아엔=이상기 기자]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닛케이)는 18일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재정 지원하고 사죄 성명을 발표하는 대신 한국 정부가 문제의 최종 해결을 보증하는 구상이 양국 정부 간에 논의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한국과 일본은 작년 4월부터 최근까지 8차례에 걸쳐 열린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에서 문제 해결을 위해 양국이 각각 취할 조치에 관해 이런 내용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재정적 지원에 관해 한국정부측은 일본이 정부 예산을 사용해야 ‘일본 정부가 국가의 책임을 사실상 인정해 돈을 냈다’는 설명이 가능하다는 인식을 지니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책임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내용이 포함된 성명을 아베 신조 총리가 발표하고 주한 일본대사가 피해자를 만나는 방안이 함께 논의되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박근혜 정부에서 위안부 문제의 최종 해결을 보증하고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피해자를 상징해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는 안이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측은 “한국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주제로 미국에서 열리는 집회 등 이른바 ‘반일 캠페인’에 관여하지 말라”는 입장이다.

닛케이는 “이같은 사항에 관해 한국과 일본 정부가 아직 결론을 내지 못했으며 합의에 이르기까지는 장애물이 높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박근혜 대통령이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에 상당한 진전(considerable progress)이 있었으며 현재 협상의 마지막 단계(final stage)에 있다”고 밝혀 양국 간 논의 진행에 대한 관심이 급증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