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이상 사용 안한 계좌 ‘현금인출 한도’ 대폭 준다

보이스피싱 대포통장 피해 예방 위해···6일부터 하루 600만→70만원으로 대폭 축소

[아시아엔=편집국] 1년 이상 사용하지 않은 계좌인 경우 현금인출기에서 찾을 수 있는 돈이 종전 하루 600만원에서 최대 70만원으로 대폭 줄어든다.

금융감독원은 “제3자 명의를 도용한 대포통장 피해를 막기 위해 1년 이상 쓰지 않은 계좌에 대해 CD(현금지급기)·ATM기로 인출할 수 있는 일일 한도를 600만원에서 70만원으로 대폭 낮춘다”다며 “6일부터 곧바로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장기간 쓰지 않거나 잔액이 적은 통장이 대포통장으로 둔갑해 보이스피싱 범죄에 악용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보이스피싱 조직이 주로 활용하는 대포통장은 암시장에서 개당 100만원선에 거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이번 조치로 엉뚱한 사람이 원하는 만큼의 돈을 찾지 못하는 불편을 겪지 않도록 신분증을 들고 해당 금융사 창구를 찾아가 신청하면 인출한도를 다시 늘릴 수 있게 했다. 금감원은 신한, 우리, 하나, 국민은행을 대상으로 우선 시행한 후 내달 중 전 은행권으로 확대적용하기로 했다. 이후 금융권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