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 스위스선 올 말까지 출시 못해···’레오나르도 타임피스’ 명칭 특허권

[아시아엔=편집국] 오는 24일 유럽 전역에서 출시될 예정인 애플워치가 스위스에서는 애플 명칭에 대한 기존 특허가 만료되는 올 연말까지 상품을 판매할 수 없게 됐다고 스위스 언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위스 <RTS방송>은 “애플이 24일 유럽 전역에 애플워치를 내놓을 예정이지만 스위스에서는 시계를 포함한 일부 제품군에 애플이라는 단어를 사용할 수 없도록 한 기존 특허가 올 연말까지 유효해 판매할 수 없다”고 전문지인 <비즈니스 시계&보석>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 지식재산권은 올 12월5일 종료된다.

스위스 연방정부 지식재산권연구소에 따르면 제네바의 ‘레오나르드 타임피스’라는 회사가 1985년 12월5일 애플이라는 명칭에 대한 특허를 신청했다. 이 회사의 ‘레오나르드’ 브랜드는 현재 싱가포르의 재계 거물인 윌리엄 렁이 소유하고 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