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중국서 사상최고 실적

[아시아엔=편집국] 농심이 지난해 중국시장에서 사상 최고 실적을 거뒀다.

농심은 4일 작년 중국시장 매출이 1억8천만달러를 기록, 전년보다 28% 증가했다고 밝혔다. 농심의 중국 매출은 해외사업 매출액 4억9천만달러의 37%에 해당한다.

이는 지난해 초부터 베이징과 상하이뿐 아니라 시안, 청두, 충칭 등 서부 내륙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 결과라고 농심은 설명했다.

또 알리바바(타오바오)를 중심으로 현지 온라인 사업에 진출해 1년만에 125% 성장률을 보였다. ‘별에서 온 그대’ 등 한국 드라마 열풍도 신라면을 비롯한 한국 라면 인기에 한몫했다고 농심은 전했다.

농심은 지난해 말 중국사업부문을 대표이사 직속 조직으로 격상하고, 중국전략팀을 신설했다.

올해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중국 화동지역 판매조직을 강화하고, 생수 ‘백산수’ 마케팅을 강화해 새로운 동력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올해 백산수의 중국 매출 목표는 2800만달러다.

농심은 올해 중국사업 매출 목표를 작년보다 31% 증가한 2억3500만 달러, 전체 해외매출 목표를 6억5천만 달러로 세웠다.

농심 관계자는 “연간 라면 462억개가 팔리는 세계 최대의 라면시장 중국을 전초기지로 삼아 해외에서 ‘신라면 신화’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