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알리바바, 민영은행 설립 허가 받아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아시아엔=강준호 기자] 최근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으로 대박을 터뜨린 세계 최대 전자상거리업체 중국 알리바바가 민영은행 설립허가를 받아 은행업에도 진출한다.중국은행업감독관리위원회는 29일 알리바바의 금융부문 계열사인 저장개미 마이크로 금융서비스 그룹에 저장왕상은행 설립을 허가했다고 신화통신 등이 보도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저장개미 마이크로 금융서비스 그룹은 알리바바의 온라인 결제 시스템인 알리페이를 소유한 회사로, 다른 투자자와 함께 은행을 설립하게 되며 은행 지분 30%를 보유하게 된다.

저장왕상은행은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시에 들어서며 저장개미 마이크로 금융서비스 그룹은 앞으로 6개월 내에 은행을 설립해야 한다.

은감회는 또 중국 쥔야오(均瑤)항공의 모회사인 상하이쥔야오(上海均瑤) 그룹에 대해서도 상하이(上海)에 상하이화루이(上海華瑞)은행의 설립을 허가했다.

앞서 알리바바의 경쟁사인 중국 인터넷업체 텅쉰(騰迅·텐센트)도 지난 7월 광둥(廣東)성 선전(深천)의 첸하이(前海) 경제특구에 웨이중(微衆)은행 설립을 허가받아 설립 작업을 벌이고 있다.

중국은 올해 민영은행을 시범적으로 운영하기로 하고 지난 7월 1차로 톈센트의 웨이중 은행 등 민영은행 3곳의 설립을 승인했으며, 이번에 2차로 2곳을 추가 승인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