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터키 정부와 현지법인 설립 등 협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업체인 트위터가 14일(현지시간) 접속을 전면 차단했던 터키를 방문해 터키 정부와 현지법인 설립 등을 논의했다.

터키 공영방송 TRT 등은 이날 트위터 국제정책 담당 콜린 크로웰 부사장 등 대표단이 터키 통신청(TIB)과 정보통신기술연구소(BTK)를 방문해 협의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접속 차단 조치와 현지법인 설립 등 현안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 정부는 트위터에 불법 콘텐츠를 차단하고 세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현지법인을 설립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총리는 지난 12일 트위터를 탈세 기업이라고 비난하고 “터키 정부는 (탈세를) 추적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청은 지난달 20일 트위터가 사생활을 침해했다는 법원의 판결을 받은 계정들을 삭제하지 않았다며 전격적으로 트위터 접속을 차단한 바 있다.

접속 차단은 에르도안 총리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신의 전화를 감청한 자료 등이 유튜브와 트위터를 통해 확산하자 “트위터를 뿌리 뽑겠다”고 공언한 지 수시간 만에 이뤄졌다.

그러나 터키 헌법재판소는 지난 3일 접속 차단이 헌법에 보장된 표현의 자유를 침해했다며 통신청에 차단을 해제하라고 결정해 2주 만에 접속이 재개됐다.

트위터는 아일랜드에 국제사업본부를 두고 있어 구글 등 다른 인터넷기업처럼 조세회피처를 활용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트위터는 아일랜드 외에 한국과 네덜란드, 프랑스, 브라질에 현지법인을 설립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