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번째 수요일> 정몽준 “일본은 어리석은 짓 저지르고 있는 것”

정몽준 한나라당 전 대표. <사진=민경찬 기자>

 

정몽준 한나라당 전 대표는 14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 참석해 “일본은 어리석은 짓을 저지르고 있다”고 말했다.

정 전 대표는 “일본은 역사를 지우고 역사를 말살하려는 어리석은 짓을 저지르고 있는 것”이라며 “헌법재판소에서?정말 좋은 판결을 내렸는데 저희 동료의원들도 커다란 책임을 느낀다. 시민들과 함께 저희들도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 전 대표가 발언대에 오르자 집회에 참석한 일부 시민들은 “내려가”라며 야유를 보내기도 해 집권여당에 대한 시민들의 반감을 읽을 수 있었다.

한편 정 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에게 “일본 방문에서 위안부 문제를 제기해달라”고 건의했으며, 이 대통령은 17일 일본을 방문해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살아 있는 동안 이 문제를 해결해주는 것이 한일 양국의 미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혜 기자 fristar@theasian.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