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5000만 국민 한마음으로 카타르월드컵 응원을

카타르월드컵 응원 이향 작가의 힘찬 킥 장면을 그린 도자기 작품

2022 카타르월드컵(11.21~12.18)이 닷새 앞으로 다가왔다. 한국은 24일 우루과이를 시작으로, 가나(28일), 포르투갈(12월 3일) 순으로 예선전을 치를 예정이다.

예선 3경기 중 2경기를 승리하면 16강 진출은 무난할 전망이다. 한국이 속한 H조의 경우 포르투갈이 가장 앞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

카타르월드컵 한국대표팀

물론 우루과이, 가나도 만만한 상대는 아니다.한국은 11번째 월드컵 본선에 나서며, 원정 월드컵에서 사상 두번째로 16강 진출의 쾌거를 일궈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권태균 응원단장

국민들은 선수들이 매 경기 최선을 다해 최상의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응원할 준비가 돼있다. 월드컵 개막에 때 맞춰 2002 월드컵 응원단을 창설 후 해외 원정 응원을 펼치고 있는 글로벌아리랑응원단 권태균 명예단장이 19일 오후 ‘카타르월드컵 성공기원!’ 응원단 출정식을 갖는다. 장소는 옛골 토성 과천점 안 이향 화원.

이날 프로그램은 천년기왓장 국기 그리기(지도 이향 화백)를 시작으로 주한 카타르 대사, 홍명보 울산현대 감독 등의 축하인사와 주한유학생 대표 인사 및 아리랑응원단의 성공기원 퍼포먼스 ‘세계는 하나’가 펼쳐진다.

카타르월드컵 응원 이향 작가의 ‘태극기와 하나된 우리 선수’

이향 화백과 프리스타일 우희용씨의 퍼포먼스도 함께 열린다. 이와 함께 이날 오후 축구리프팅 게임, 축구공 넣기, 축구 빙고, 드리블 등 축구와 관련 레크레이션이 이어진다.이날 참석자들은 바비큐 파티와 함께 강강술래 및 아리랑 응원단의 응원 열기도 느낄 수 있다.

카타르 월드컵 응원 이향의 ‘소나무 위를 나르는 대한민국 선수들’

한편 이태원 참사로 이번 카타르월드컵 거리응원은 열리지 않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 권태균 명예단장은 응원단과 함께 전세기편으로 카타르 현지에 도착해 원정 응원을 펼칠 예정이다.

카타르 월드컵 응원 이향의 ‘애국가 도자기’ 

카타르월드컵 개막을 이틀 앞둔 19일 오후 과천 옛골토성 잔디마당에서 펼쳐질 월드컵 원정응원단 출정식이 선수들에게 큰 힘이 보태게 될 것이 틀림없다.

카타르월드컵 응원 출정식 포스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