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속 아시아·1.25] ‘제국의 위안부’ 박유하 교수 무죄선고(2017)·제2한강교 개통(1965)

박유하 교수

“겨울 햇빛은 아름다워라…겨울 햇빛은 이상하여라/누군가 등유와 불심지를 주고/안개 속으로 사라지시네/불빛 밝히면/더 아픈 거/사랑한다 사랑한다고/내 마음이 소리치면/더더욱 죽을 듯이 아픈 거//정녕 이상하여라/안개 저편에서/누군가/헐거운 바람옷을 입으신 그분이/나를 일깨워 주시네/한번 태어난 목숨 결코/덧없지 아니하며/한번 태어난 사랑은/더욱더 그러하니라고”=김남조 ‘겨울 햇빛’

“잘못했다면 사과하면 되고, 모르면 남에게 물으면 됩니다. 이런 자세로 도전하고 고치고 또 도전하고 실패하고 고치고 연구하고 또 도전하고… 이렇게 계속하다 보면 절망하거나 실망할 틈도 없습니다. 오히려 계속되는 도전이 삶에 대해 늘 적극적인 자세를 길러주겠지요.”- 법륜 스님『방황해도 괜찮아』

1395(조선 태조 4) 『고려사』 37권 편찬

1886(조선 고종 23) 우리나라 최초의 신문 ‘한성주보’ 발간(1888년 폐간)

1930 상해 한국독립당 결성

1948 이승만 김구 유엔 한국위원회와 처음으로 회담

1954 베를린 4국(미-영-프-소) 외무장관회의, 판문점 예비회담에서 결렬된 한국문제를 제네바에서 토의하기로 결정

1965 제2한강교 개통, 광복 후 처음으로 우리 기술진이 2년 만에 완공

1977 우리나라 최초로 간호학과에 남성 합격

1994 개인연금제 실시

2003 인터넷 대란, 마이크로소프트사의 SQL 서버의 허점을 이용하는 슬래머 웜에 감염된 PC들이 대량의 데이터를 생성해 KT 혜화전화국에 있는 DNS 서버에 인터넷 트래픽을 집중시키면서 마비되자, 전국적인 인터넷 트래픽이 다른 백본망으로 우회하기 시작했고, 다른 DNS 서버도 순차적으로 마비되어 감

2016 5.18광주민중항쟁을 세계에 처음 알린 독일 언론인 위르겐 힌츠페터 세상 떠남(79세)

2017 서울동부지법 형사11부(재판장 이상윤) 『제국의 위안부』지은 박유하 세종대 교수에게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명예훼손 혐의 무죄 선고

2021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 미국영화연구소(AFI) 2020 AFI 어워즈 ‘최고의 영화 10편’에 선정

2021 국가인권위원회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인정

1947년 오늘 숨진 알 카포네

1077 성직자 임명권 둘러싼 카놋사의 굴욕
– 로마황제 하인리히 4세가 황제의 사제임명 금지한 교황 그레고리 7세의 폐위를 선언하자 교황은 이에 맞서 하인리히 4세 파문, 제후와 신하들까지 교황 편에 서자 하인리히 4세가 카놋사로 교황을 찾아가 눈보라 속에서 몇 시간 동안 용서를 빔

1924 제1회 프랑스 샤머니 겨울올림픽 열림

1947 밤의 황제라 불린 미국 갱단 두목 알 카포네 세상 떠남
-다른 갱단과의 싸움에서 300명 이상을 살해하기도 한 알 카포네는 ‘중고가구 매매업자’라 새긴 명함 사용
-1천명의 부하 거느리며 주류 밀수 도박 매춘 등으로 연간 1억$(80년대의 6억$ 해당) 넘는 소득으로 ‘개인으로서 한 해 총수입이 세계최고인 시민’으로 기네스북에 오름

1949 소련과 동유럽 5개국, 경제상호원조회의기구(COMECON) 설치

1969 미국-북베트남 첫 파리평화회담 열림

1991 이라크 페르시아 만에 원유 방출

2008 중국 폭설로 석탄운송이 막히자 두달간 석탄수출금지령 내려 국제석탄가격 폭등

2010 영화 ‘아바타’ 전세계 입장료 수입 ‘타이타닉’ 앞질러 역대최고
-개봉 39일 만에 18억59백만$로 ‘타이타닉(1998년 개봉)’의 18억 4300만$ 넘어섬
2011 이집트 카이로 타흐리르(해방) 광장에서 첫 민주화 시위(2.11까지 16일 동안 계속됨 사망 846명)2011 미국 사회학자 대니얼 벨 세상 떠남(91세) 『이데올로기의 종언』

2018 중국과학한림원 신경과학연구소 ‘체세포 핵치환 복제’기법으로 복제 원숭이 2마리 태어났다고 생물학술지 「셀」에서 밝힘

2019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의 갈등으로

2018.12.21 시작된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35일 만에 잠정 합의로 3주간 업무정지상태 해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