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키스’ 거부 프란치스코 교황께 경의를 표함

프란치스코 교황이 예루살렘 ‘통곡의 벽’에서 기도드리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김덕권 원불교문인협회 명예회장] 아주 오래 전 영광의 불갑사(佛甲寺) 조실스님을 방문한 적이 있다. 그때 조실스님에게 단배(單拜)를 올렸더니 왜 삼배(三拜)를 하지 않느냐는 꾸중을 들었다. “원불교에서는 종법사님을 뵈어도 단배를 올리는데 삼배라니요?” 젊은 혈기에 절의 풍속을 알지 못해서 나온 행동인데, 순간 조실스님을 신격화(神格化)하고 있지 않나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 불교에서는 본래 불(佛)·법(法)·승(僧) 삼위(三位)를 한몸으로 보고 삼배를 올린다는 사실을 모르는데서 나온 해프닝이었다.

지난 3월 25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가톨릭 성지인 이탈리아 로레토를 방문 중 신자들이 교황의 반지에 입을 맞추려 하자 교황은 손을 빼며 거부했다고 한다. 이 장면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을 통해 퍼지면서 가톨릭계가 보수·진보 간에 논쟁이 벌어졌다. 가톨릭 보수주의자들은 “그리스도의 대리자가 되고 싶지 않다면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고까지 비난했다. 반면 진보진영에서는 “신도들이 자신을 성스러운 존재로 취급하지 않도록 한 것”이라고 두둔했다.

교황의 손등이나 반지에 키스하는 것은 14~15세기 유럽 상류층들이 왕이나 황제에게 인사할 때 쓰던 방식이라고 한다. 가톨릭이 이를 받아들여 성직자에 대한 존경의 의미로 반지키스를 시작했던 것이다. 교황이 현재와 같은 교황 호칭을 사용한 것은 서기 590년이다. 그 후 교황이 신적인 존재 즉 교황 무오설(無誤說)이 받아들여진 게 1870년이다. 이때부터 교황은 그리스도의 대리자로서 최상의 존경의 대상으로 반지에 키스하는 관습이 만들어졌다. 그런데 ‘반지 키스’는 가톨릭 중에서도 가장 진보적인 예수회 출신의 현 프란체스코 교황으로서는 매우 곤혹스러웠을 거라 이해하면 안 될까 싶다. 그러니까 신적인 존경도 거북하겠지만 많은 사람이 반지에 입맞춤을 하다보면 세균에 전염될 위험을 회피하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

어쨌든 가톨릭 교황은 신격화되어 있는 게 사실이다. 신격화는 교황 즉위식을 보면 알 수 있다. 교황의 이동용 성좌(聖座)는 사람들 위로 높이 들려 운반되는데, 이처럼 교황이 사람들 위로 들린 성좌를 타고 다니는 것은 왕이나 대통령이든, 추기경이나 주교 혹은 신부 등 모든 이들의 위에 위치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첫째로, 교황은 성좌를 타고 성베드로성당에 옮겨져 큰 제단에 자리를 잡는다. 여기서는 추기경들에 의해 그의 입·손·발에 입맞춤을 받는다. 두번째로, 식스투스예배당의 제단으로 옮겨지고 세번째로 대제단에 옮겨진 후 네번째로 그레고리예배당의 권좌로 옮겨진다. 그리고는 거기에 앉아 추기경들, 대사들, 국왕들의 경배를 받는다. 이때 추기경들은 교황의 손에 입을 맞추고 다른 사람들은 그의 무릎에 입을 맞춘다. 이어 다섯번째로, 교황은 대제단에 옮겨진 후 그 자신의 권좌에서 제5예배를 받는다. 교황은 권좌에 올라 3개의 관으로 치장된 3중관을 쓰면서 다음과 같은 말을 듣게 된다. “당신이 이 관을 쓸 때는 모든 왕들의 아버지이며 우주 최고의 판단자이며 지상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대리, 우리의 구세주임을 잊지 마소서.”

이렇듯이 교황은 하느님으로 숭배받는 자로 신격화되어 있다. 즉 교황은 분향받고 있으며, 그 분향받는 정도가 하나님이 분향받는 정도와 같다. 이것은 가톨릭이 베드로의 권좌에 앉는 자를 지상에 있는 하느님으로 숭배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것이다. 가톨릭에서는 교황을 분명히 하나님으로 부르고 있다.

교황 줄리어스 2세는 제5차 라테란종교회의 제4회기에서 다음과 같이 인사를 받았다. “당신은 보호자이며 구세주입니다. 당신은 지배자입니다. 궁극적으로 당신은 지상의 또 다른 하느님(another God)입니다.” 교황 비오 11세는 “내가 성스러운 아버지이며, 지상의 하느님의 대리, 그리스도의 대리임을 알라. 이것은 내가 지상의 하느님임을 이르는 것이노라”라고 했다.

가톨릭 종교법에서도 교황이 하느님으로 불린다. 교황 그레고리 12세의 칙령에서는 교황을 ‘주 하느님’으로 불렀다. 또한 교황 요한 22세는 교회법에서 “우리 주 하느님 교황”이라고 칭해졌다. 또 비오 10세는 “교황은 교황이라는 육체의 베일로 자신을 가리고 있는 예수그리스도 자신이다. 모든 사람이 그에게 복종해야 한다”고 했다. 한술 더 떠서 보니파스 8세는 다음과 같은 말을 했다. “로마교황은 모든 사람을 심판할 수 있다. 그러나 그는 아무에게도 판단받지 않는다. 또한 로마교황에게 복종함으로 모든 인류가 구원받는다는 사실을 확실하게 공포해야만 한다. 모든 만물이 그의 발 앞에 순종하리라는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말씀은 나에게도 똑같이 해당된다. 나도 그리스도처럼 왕 중 왕의 권세를 가지고 있다. 나는 절대자이며 모든 것 위에 있는 자이다.”

교황은 신인가, 아니면 인간인가? 프란치스코 교황은 신이기를 거부하고 인간임을 선포한 것이 아닐까? 반지키스를 거부하는 교황의 충정을 이해해 드리면 어떨까 싶다.

성직자를 신격화 또는 우상화하는 곳에서 사이비 성직자나 사교집단이 생긴다. 이들이 사회를 혼탁하게 만들고 종교를 빙자해 온갖 범죄가 일으킨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