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라운드업 1/10] 마윈 “알리바바 홍콩 상장 검토할 것”·日국민 82% “위안부합의 비판 文대통령 발언, 납득할 수 없다”

블룸버그 글로벌 비즈니스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는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 편집국] 1. 마윈 “알리바바 홍콩 상장 검토할 것”
– 중국 알리바바를 이끄는 마윈(馬云) 회장이 알리바바의 홍콩 증시 상장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가 9일 보도. 마윈 회장은 8일 홍콩에서 열린 기업인 행사 참석에 즈음해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과 면담하는 가운데 이같은 입장을 밝혔음.
– 람 행정장관은 이 자리에서 홍콩 증권거래소가 최근 차등의결권 주식을 허용키로 결정한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지난 2014년 무산된 알리바바의 홍콩 증시 상장이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음. 마윈 회장은 이에 “알리바바는 이 메시지를 받아들이며 홍콩 증시 상장을 확실히 검토할 것”이라고 화답. 또한 알리바바의 홍콩 투자도 더욱 확대할 것을 다짐.
– 알리바바는 당초 홍콩 증시 상장을 추진했으나 홍콩 증권거래소가 퇴짜를 놓았음. 마윈 회장에게 이사진의 과반을 지명할 수 있도록 한 기업지배구조를 문제 삼았기 때문. 알리바바는 결국 뉴욕 증시로 발길을 돌렸고 대단한 성공을 거두었음. 뉴욕 증시에서 이뤄진 알리바바의 IPO는 250억 달러로 역대 최고기록에 해당.

2. 日국민 82% “위안부합의 비판 文대통령 발언, 납득할 수 없다”
– 일본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2015년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를 비판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NHK가 9일 보도. NHK는 6~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25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의 의견을 듣지 않고 박근혜 정권이 일방적으로 진행한 것이므로 잘못됐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에 대한 의견을 물었음.
– 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외교부의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 보고서와 관련해 이런 내용의 입장문을 냈음. 설문조사에서 이 발언에 대해 “크게 납득한다”는 대답은 1%, “어느 정도 납득할 수 있다”는 응답은 8%로 긍정적인 대답이 9%에 그쳤음. 반면 “그다지 납득할 수 없다”는 답이 31%, “전혀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이 51%로 82%가 부정적인 응답을 내놨음.
– 이번 설문조사에는 한국 정부가 9일 발표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에 대한 반응은 포함되지 않았음. 응답자들의 66%는 한국과 미국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한미합동군사연습을 실시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해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반응 23%를 압도.
–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3%포인트 떨어진 46%.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2%포인트 늘어난 37%. 오는 9월 열리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아베 총리가 3연임에 성공해 총리직을 계속 맡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가 31%로, 찬성(28%)보다 높았음. 37%는 “어느 쪽이라고 말할 수 없다”며 유보적 입장.

3. 방글라 법원 “로힝야족 난민과의 결혼은 무효”…국적취득 차단
– 방글라데시 법원이 인접 미얀마에서 자국으로 피난 온 로힝야족 난민과 방글라데시 국민 간 결혼을 인정하지 않는 정부 조치에 대해 적법·유효하다고 판결. 9일 방글라데시 일간 다카트리뷴 등에 따르면 다카 고등법원은 전날 방글라데시 국적자인 아들이 로힝야족 난민 여성과 한 결혼을 인정해 달라며 바불 후사인이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하고 오히려 후사인에게 10만 타카(129만원)의 벌금을 부과.
– 방글라데시 정부는 2014년 7월 미얀마에서 로힝야족이 박해를 피해 자국으로 많이 이주해 오자, 이들이 방글라데시 국민과 결혼해 방글라데시 국적 취득을 요구할 수 있다고 생각해 이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 이 행정명령을 어기고 로힝야족과 결혼한 방글라데시 국민은 최대 7년의 징역형까지 선고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음.
– 바불 후사인의 아들 쇼아이브 후사인 주얼(25)은 지난 9월 방글라데시 남동부 콕스바자르 인근 쿠투팔롱 난민촌에 살던 로힝야족 난민 여성 라피자(18)와 이슬람 사원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고향 마니크간지로 데려왔음. 주얼은 라피자가 쿠투팔롱 난민촌으로 이주하기 전 주얼의 마을 이슬람 사제의 집에 잠시 머물 때 처음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음.
– 바불 후사인은 “방글라데시에 사는 이슬람교를 믿는 국민은 기독교인 등 종교가 다른 사람과도 결혼할 수 있는데 왜 종교도 같은 로힝야족과 결혼할 수 없느냐”면서 지난달 10일 아들의 결혼을 정식으로 등록해달라며 소송. 하지만 고등법원은 정부의 로힝야족 결혼 금지 명령은 적법하고 주얼은 라피자와 결혼할 수 없다고 결정.

4. 태국서 미등록 드론 날리면 최대 징역 5년…관광객 주의 요망
– 앞으로 태국에서 당국에 등록하지 않고 드론을 날리면 엄한 처벌을 받게 됨. 10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국가방송통신위원회(NBTC)는 지난해 10월 공표된 무인 비행체의 등록과 사용에 관한 규정이 전날 발효됐다고 밝혔음. 새 규정은 사전에 등록하지 않은 드론을 날리다 적발될 경우 10만바트(약 330만원)의 벌금을 물리거나 최대 5년의 징역형을 부과.
– NBTC는 “무게 250g 이하의 장난감 드론을 제외한 모든 형태의 드론을 사전에 등록해야 한다. 등록하지 않은 드론을 사용한 자는 10만 바트의 벌금 또는 최대 5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말했음. 언론사나 관광객도 이 규정에 따라 예외 없이 처벌.
– 지금까지 태국 민간항공청(CAA)에 등록된 무인 비행체는 8천여 개에 달하나, 더 많은 수의 드론이 등록 절차 없이 이용되고 있다고 당국은 보고 있음. 그동안 드론에 관한 규정이 없었던 태국은 지난해 10월 푸미폰 아둔야뎃 전 국왕의 장례식 당시 주변 지역을 ‘드론 비행 금지 구역’으로 지정하면서 관련 규정을 마련.

5. 인도 대법 “영화상영 전 국가 연주, 의무 아니다”
– 인도 대법원이 자국 내 모든 영화관이 영화 상영에 앞서 국가를 연주하도록 한 결정을 1년여 만에 뒤집었음. 9일 인도 NDTV 등에 따르면 대법원은 이날 영화 상영 전 의무적인 국가 연주를 없애달라는 청원과 관련, “영화 상영 전 국가 연주는 의무적인 것이 아니다”라면서 연방 정부가 위원회를 구성해 공공장소 국가 연주에 관한 사항을 결정.
– 대법원은 다만 정부 위원회의 결정이 있기까지는 영화관 자체적으로 국가 연주 여부를 결정할 수 있지만, 만약 국가를 연주한다면 관객들은 국가가 연주되는 동안 모두 일어서야 한다고 덧붙였음.
– 앞서 2016년 11월 인도 대법원은 한 시민단체 대표가 낸 영화 상영 전 국가 연주 의무화 청원사건에서 “요즘 국민이 국가를 어떻게 부르는지도 모른다”면서 “인도 전역의 모든 영화관은 영화 상영에 앞서 국가를 틀어야 하며 관람객들은 국가 연주가 끝날 때까지 서 있어야 한다”고 결정. 인도 영화관들은 이 결정에 따라 이후 매번 영화 상영에 앞서 스크린에 인도 국기 모양을 비추고 국가를 틀었음.

6. UAE “이틀간 인공강우 6차례 시도…성공적”
– 아랍에미리트(UAE) 기상청은 9일(현지시간) 국토 대부분 지역에 내린 비는 지난 이틀간 시도한 인공강우가 성공한 덕분이라고 밝혔음. UAE 기상청은 현지 일간 걸프뉴스에 “지난 이틀간 비행기로 6차례 구름씨를 UAE 동부와 북부, 서부, 남쪽 아부다비 상공에 뿌렸다”면서 “올해 첫 인공강우가 성공적으로 끝났다”고 말했음.
– 실제로 UAE 전역엔 9일 비가 내렸고, 아부다비 일부 도로가 침수됐을 정도로 강우량이 많았음. 비가 내린 덕분에 이날 최고 기온도 섭씨 15도 안팎으로 낮았음.
– UAE는 연간 강수량이 100㎜가 되지 않을 만큼 비가 내리지 않음. 3∼11월까지 아부다비, 두바이 등 해안 지역은 고온 다습하고, 내륙 사막 지역은 고온 건조한 전형적인 사막기후. 이에 UAE는 강우량을 늘려 기온을 떨어뜨리려고 인공강우를 10여년 전부터 시도해 왔음.

7. “이란 시위·소요 참가한 3천700명 체포”
– 지난달 28일(현지시간)부터 한 주간 이란 곳곳에서 이어진 시위·소요 사태에서 3천700명이 군경, 정보기관 등 공권력에 체포됐다고 이란 현지 언론 하네멜랏 뉴스가 9일(현지시간) 보도. 이란 의회(마즐리스) 마무드 사데기 의원은 이날 이 매체에 “여러 안보, 정보 관련 조직이 시위대를 체포한 탓에 정확한 수를 집계하기 어렵다”면서 “약 3천700명이 이란 전역에서 체포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음.
– 사데기 의원은 “시위 참가자를 조사한 뒤 석방 중이어서 구금자 수는 줄어들고 있다”고 덧붙였음. 그는 테헤란을 지역구로 둔 개혁 성향의 의회 의원. 민생고와 기득권을 규탄한 이번 시위·소요 사태에서 사망자 수는 최소 21명으로 공식집계됐지만 체포된 이의 수는 발표되지 않았음.
– 현지 언론은 테헤란에서만 약 450명, 시위가 벌어진 80여개 도시에서 1천명 정도가 체포됐다고 추정. 호세인 졸파거리 이란 내무 차관은 현지 언론 자머런에 체포된 이들의 평균 연령이 25세라고 말했음.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