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 뉴스콘텐츠·뉴스스탠드 평가 결과 발표

[아시아엔=박호경 기자]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뉴스제휴평가위)는 지난 3일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관련 정례회의를 열고 △제2차 뉴스콘텐츠 및 뉴스스탠드 평가 결과 △제4차 검색제휴 평가 일정 △광고홍보 관련 규정 개정을 발표했다.

뉴스콘텐츠 네이버 2곳·카카오 1곳, 뉴스스탠드 39곳 통과···15% 합격?

뉴스제휴평가위는 8월 16일부터 2주간 ‘뉴스콘텐츠’ 및 ‘뉴스스탠드’ 제휴를 원하는 언론사의 신청을 받은 결과 네이버 190곳(콘텐츠 140곳, 스탠드 127곳, 중복 77곳), 카카오 183곳 등 총 273곳(중복 100곳) 매체가 접수했다고 밝혔다.

정량 평가를 통과한 네이버 169곳, 카카오 130곳, 총 204곳(중복 95곳) 매체를 대상으로 지난 9월 8일부터 두달간 정성 평가를 진행한 결과 ‘뉴스콘텐츠’ 네이버 2곳 카카오 1곳, ‘뉴스스탠드’ 39곳 총 41곳(중복 1곳)이 평과를 통과했다. 최초 신청 매체수 기준으로 통과 비율은 15.02%다.

뉴스제휴평가위는 △기사 생산량 △자체 기사 비율 등의 ‘정량평가(30%)’와 △저널리즘 품질 요소 △윤리적 요소 △수용자 요소 등이 포함된 ‘정성평가(70%)’로 평가를 진행했다.

평가 작업에는 한 매체당 무작위로 배정된 평가위원이 최소 9명씩 참여했다. 위원들의 평가점수 중 최고점수와 최저점수를 제외한 평균 점수가 ‘뉴스콘텐츠제휴’의 경우 80점 ‘뉴스스탠드제휴’의 경우 70점 이상인 매체가 평가를 통과했다. 지난해의 경우 뉴스콘텐츠제휴는 90점, 뉴스스탠드 80점이었으나 올해 각각 10점씩 하향 조정됐다.

한편 뉴스콘텐츠 제휴 언론사의 ‘카테고리 변경’은 네이버 5곳, 카카오 7곳 등 모두 11곳(중복1곳) 매체가 신청했다. 정량 평가를 통과한 네이버 5곳, 카카오 6개, 총 10개 매체 대상으로 정성 평가를 진행해 네이버 5개 카카오 2개, 총 6개(중복 1개) 매체가 통과했다.

이와 함께 뉴스제휴평가위는 “‘네이버·카카오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에 따라 네이버 9개, 카카오 3개, 총 12개 매체를 대상으로 첫 재평가를 실시했다”며 “그 결과 8개 매체가 탈락했다”고 밝혔다.

뉴스제휴평가위 심의위원회 윤여진 제1소위원장은 “처음으로 실시한 이번 재평가는 사안의 중대함을 고려해 위원 전원이 참여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