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혁재 2분정치] 대선일 개헌 국민투표? 대선후보 검증이 ‘먼저’

정세균(왼쪽 세번째) 국회의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와 회동에 앞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왼쪽부터 국민의당 주승용,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정 의장, 자유한국당 정우택,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아시아엔=손혁재 시사평론가] 개헌은 필요하지만 굳이 원포인트개헌 국민투표를 대선 날 함께 하는 건 무리다. 개헌이 부각되면 대선후보의 자질과 능력 검증이 소홀해지기 쉽다. 청산되어야 할 적폐의 책임을 묻기도 어려워진다. 후보와 정당들이 개헌을 약속하고, 20대국회에서 개헌한다는 결의안을 국회가 의결하면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