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9월 조기총선설’···리콴유 타계·독립50주년 맞아 ‘여당 유리’

[아시아엔=편집국] 싱가포르 집권 여당이 조기 총선을 적극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오는 9월 총선설이 급부상하고 있다.

싱가포르 일간지 <더스트레이츠타임스>는 선거구 조정 검토 위원회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 관련 “선거인 명부 열람이 시작되면서, 9월 총선 가능성이 강력히 대두하고 있다”고 29일 보도했다.

특히 집권여당인 인민행동당(PAP)도 다음 달 9일인 독립기념일이 지나면 공식 선거 후보자 발표를 시작하겠다는 입장을 최근 밝혀 9월 총선설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에 따라 싱가포르의 온라인 매체와 소셜네트워크에선 국내외적으로 큰 행사가 없는 주말인 9월12일에 총선이 치러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출처=더스트레이츠타임즈>

싱가포르는 2017년 1월까지 총선을 실시해야 하며,?PAP는 올해 독립 50주년을 맞아 그간 이룩한 번영과 성공을 자축하는 분위기가 조성된 상황에서 조기 총선을 실시하면 여당에 유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부’(國父)로 통하는 리콴유 전 총리가 지난 3월 타계하며 온 국민이 애도를 표한 것도 리 전 총리가 창당한 PAP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분석된다.

SINGAPORE-SINGAPORE FORUM-LEE KUAN YEW

리콴유 싱가포르 전 총리<사진=AP/뉴시스>

한편 PAP는 2011년 총선에서 전체 87석 중 81석을 획득해 표면적으로 압승을 거두었으나 6석을 야당에 빼앗겼다. 야당이 역대 최다 의석수를 차지하면서 집권여당의 기반이 흔들리기 시작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리콴유의 아들이자 현 총리인 리셴룽은 최근 의회 질의 답변 과정에서 선거구 조정 작업 사실을 공개했으나, 선거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