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서 개고기 반대시위 “한국 개고기 문화는 명백한 ‘동물학대’”

뉴욕시 동물권리(NYC Animal Rights)' 등 미국의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은 맨해튼 파크애버뉴 뉴욕총영사관(총영사 김기환) 앞에서 초복인 13일 개와 고양이 고기를 먹는 한국의 보신탕 문화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뉴욕시 동물권리(NYC Animal Rights)’ 등 미국의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은 맨해튼 파크애버뉴 뉴욕총영사관(총영사 김기환) 앞에서 초복인 13일 개와 고양이 고기를 먹는 한국의 보신탕 문화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사진=뉴시스>

[아시아엔=편집국] ‘초복’이었던 지난 13일 미국 뉴욕 한복판에서 개고기를 먹는 한국의 음식문화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뉴욕시 동물 연대’(NYC Animal Battalion) 회원 10여 명은 이날 대한민국 뉴욕총영사관 앞에서 “개고기를 먹는 한국의 음식 문화는 중단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여러 마리의 개가 우리에 갇힌 채 트럭에 실려 가는 사진과 함께 ‘한국은 이런 짓을 중단하라’(South Korea Stop This) 등의 글귀가 적힌 피켓을 흔들며 구호를 외쳤다.

또 ‘동물 학대를 문화적으로 정당화할 수 없다’ ‘개는 음식이 아니라 친구다’ 등의 문구를 적은 피켓도 눈에 띄었으며, ‘당신의 친구를 70달러에 개고기로 팔 것이냐’는 제목의 인쇄물도 행인들에게 배포했다.

이들은 온라인(Koreandogs.org)에서도 한국의 개고기 음식 문화를 근절하기 위한 캠페인을 전개한다면서 세계인들의 동참을 촉구했다.

‘한국에서 개와 고양이 소비를 중단하라’는 구호를 전면에 내건 이 사이트는 ‘자국에 있는 한국대사관에 전화를 걸어 개고기 음식 문화를 중단하도록 행동에 나서라’고 촉구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