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인 강제노역’ 논란, 일본 정치인 ‘말말말’ ?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일본 메이지 산업혁명 시설’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지난 5일 등재된 가운데 일본 고위 관료들의 잇따른 ‘역사왜곡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논란의 쟁점은 사토 구니 주유네스코 일본 대사가 세계문화유산위원회에서 발언한 ‘forced to work’이다. 사토 구니 대사는 등재 결정과 관련해 세계유산위원회에서 “1940년대 일본은 수많은 한국인을 강제로 동원했고 당시 조선인들은 참혹한 환경에서 강제로 노역했다.(forced to work)”고 말했다.

Fumio Kishida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 “(forced to work가) 강제노동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사진=AP/뉴시스>

이에 대해 일본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은 지난 5일 “(forced to work가) 강제노동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한발 뺐지만, 기시다 외무상의 발언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 국제사회의 비판이 쏟아졌다.

중국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 "

중국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 “원칙적이고도 중요한 문제를 두고 일본정부는 말장난을 하고 있다”<사진=신화사/뉴시스>

중국 외교부는 지난 7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강제징용과 강제노역이 일본 정부가 저지른 엄중한 죄란 점을 알고 있다”며 “이런 시비가 분명하며 중대한 문제를 두고 일본정부는 말장난을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미국 마이크 혼다(민주·캘리포니아) 미국 연방 하원의원도 일본정부를 강력히 비판했다. 마이크 혼다 의원은 지난 6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아베 신조 정부의 전형적인 역사 호도 시도다”며 “일본은 세계 각국의 전쟁포로들이 산업혁명시설에서 ‘노예 노동’을 강요당한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2015-07-09 14;16;02

가코 고코 일본 내각관방참여 “한국이 세계유산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제사회의 잇따른 비판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있다. 지난 8일 가토 고코 일본 내각관방참여가 “한국이 세계유산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언급해 또다시 ‘조선인 강제노동’ 논란에 불을 붙였다. 가토 내각관방참여는 ‘메이지 일본 산업혁명유산’의 추천서 원안을 집필한 인물로, 세계유산등록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번 조선인 강제노동 논란으로 한일 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일 국회의원들이 오는 10일 도쿄에서 합동총회를 연다. 한국의원 약 40명과 일본의원 100여명이 참석하는 이번 총회에선 강제징용 문제, 일본 메이지유신 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