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관공서 자살폭탄···라마단 중에도 테러 잇달아

5일(현지시간) 나이지리아 포티스쿰의 리딤 크리스찬 교회에서 일어난 자살 폭탄 테러 현장.

5일(현지시간) 나이지리아 포티스쿰의 리딤 크리스찬 교회에서 일어난 자살 폭탄 테러 현장.<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편집국] 나이지리아 북부 카두나 주 자리아 시에 있는 관공서에서 또다시 자살폭탄테러가 발생, 최소 25명이 숨졌다고 7일(현지시간) AFP 통신이 보도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날 폭발은 오전 9시께 초등학교 교사들과 공무원들이 출근길에 신분증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던 중 발생했다.

카두나 주 나시르 엘-루파이 주지사는 “자살폭파범에 의해 운반된 급조폭발물이 사본 가리 지방정부 청사에서 폭발했다”며 “2살배기 어린이를 포함 25명이 숨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을 통해 “32명이 부상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리아의 한 목격자는 “특히 라마단 기간에 이런 참혹한 테러가 일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지난 5월29일 취임한 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은 지금까지 1만5000명이 넘는 인명을 앗아간 이슬람 테러조직 보코하람을 완전히 소탕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보코하람은 새 정권이 들어선 이후에도 습격,폭탄테러, 자살테러 등으로 500명 이상을 살해하는 등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한편 사건 발생 2일 전인 지난 5일 나이지리아 중부 조스 시(市)의 이슬람 사원과 무슬림 식당에서 발생한 테러로 44명이 사망했으며, 포티스쿰의 한 교회에서 자살폭탄테러가 일어나 5명이 숨겼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