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백만장자 4백만, 전년대비 25% 급증···전세계 1700만, 미국 이어 2위

전세계 백만장자 13% 늘어 1700만명

[아시아엔=편집국] 작년 중국 증시 활황에 힘입어 중국 백만장자가 100만명 급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이 15일 배포한 ‘세계 부(富)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개인 자산이 100만 달러(약 11억1700만원)를 넘은 중국인이 400만명으로 전년보다 100만명 증가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보도했다.

중국 백만장자 증가 폭이 전세계 증가 폭 200만명의 절반을 차지했다. 작년 전세계 백만장자는 1700만명으로 1년 새 13% 늘었다.

중국 백만장자 수는 700만명인 미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으며, 일본이 100만명으로 3위를 기록했다. 보고서는 중국 내 자산 증가가 주로 증시 투자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작년 중국 증시는 38% 급등했다.

개인 자산에는 현금과 예금, 주식이 포함되지만, 부동산과 사치품 등은 제외된다. 한편, 작년 전세계 개인 자산규모는 164조 달러로 전년보다 약 12% 증가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개인 자산 규모는 중국과 인도의 지속적인 경제 성장에 힘입어 29% 급증한 47조 달러에 달하며 40조 달러를 기록한 유럽을 제쳤다. 북미 지역은 51조 달러였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