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입수능 ‘가오카오’ 부정행위 적발 위해 드론까지 띄워

중국 당국이 수능시험 격인 '가오카오(高考)'에서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드론까지 동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당국이 수능시험 격인 ‘가오카오(高考)’에서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드론까지 동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다허왕/뉴시스>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중국에서 7~9일지 3일간 실시되는 대입수능격인 ‘가오카오'(高考)에서 대리시험 등 부정행위 적발을 위해 사상 처음으로 드론(무인기)이 동원됐다.

허난성 뤄양 당국은 8일 “부정행위를 적발하기 위해 6개의 회전날개가 달린 드론(무인기)을 띄웠다”며 “드론에 부착된 무선전신탐측설비를 통해 부정행위에 사용될 수 있는 핸드폰이나 첨단기기 추적을 시도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가오카오에서도 예년처럼 대리시험 등 부정행위가 대거 적발됐다. 광둥성의 <남방도시보>는 “소속 기자가 대학생들을 채용해 대리시험을 치러주는 조직에 은밀히 가입한 뒤 난창의 한 시험장에서 대리시험를 치렀다”고 폭로했다.

이 신문은 후베이의 유명대학 학생들이 장시성으로 넘어와 대리시험을 치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도 각 지방교육청, 공안 등과 공조해 시험장에서 신분을 철저히 확인하고 있다. 대리시험은 대입경쟁이 치열한 중국 사회에서 매년 벌어져 교육당국은 학생들에게 서약서 작성은 물론 금속탐지기, 신분증식별기, 지문식별기 등 첨단 기자재를 동원하고 있지만 적발실적은 미미한 상태다.

헤이룽성 하얼빈에는 학원 선생이 인터넷 등을 통해 부정행위 기구를 판매하다가 체포됐으며 푸젠, 후베이, 안휘성 등에서는 부정행위 방지를 위해 손목시계 휴대를 아예 금지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손목시계 착용을 허용하더라도 자료저장 기능이 있는 휴대전화나 애플워치 등 지능형 손목시계는 엄격히 금지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