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고부호 리카싱 ‘청쿵프라퍼티’ 홍콩증시 상장···정치개혁안 입법회 통과 촉구

 아시아 최고부호인 홍콩 리카싱 CK허치슨 홀딩스 회장이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아시아 최고부호인 홍콩 리카싱 CK허치슨 홀딩스 회장이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편집국] 아시아 최고부호인 리카싱 CK허치슨 홀딩스 회장이 사업 재편을 통해 출범시킨 청쿵프라퍼티 홀딩스가 3일 홍콩 증시에 상장됐다.

부동산업을 주력으로 하는 청쿵프라퍼티의 주가는 이날 오전 상장가인 70홍콩달러(약 9980원)보다 5%가량 상승한 채 거래됐다.

리 회장은 올해 초 부동산 사업을 청쿵프라퍼티로, 통신과 항만, 에너지, 기반시설 등 非부동산 사업을 CK허치슨으로 집중시키는 사업재편 계획을 밝혔다. CK허치슨 법인은 조세회피지역인 영국령 케이맨 제도에 등록돼 있다.

한편, 리 회장은 이날 홍콩증권거래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홍콩의 소매업과 숙박업이 이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홍콩의 정치개혁안이 부결되면 더 많은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며 입법회 통과를 촉구했다.

홍콩의 자치와 민주주의를 중시하는 범민주파는 지난달 31일 2017년 홍콩 행정장관(행정수반) 선거안 등 정치개혁안이 진정한 보통선거를 보장하지 않는다며 부결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달 입법회 표결에서 범민주파 의원 27명이 반대 표결하면 찬성이 재적의원 70명 중 3분의 2인 47명을 넘지 못해 정칙개혁안이 부결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