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안심대출 14조 신청, 한도액에 6조 미달···”요건 충족시 희망일에 모두 대출”

금융위 “3차 안심대출 없다”

[아시아엔=연합뉴스] 변동금리·일시상환 주택담보대출을 비교적 낮은 이자로 고정금리·분할상환형으로 바꿔주는 안심전환대출 2차 신청액이 한도액(20조원)에 모자라는 14조원에 그쳐 신청요건을 충족한 사람이 모두 대출받을 수 있게 됐다.

정부는 2차분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안심대출을 공급하지 않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3일까지 15만6천명이 14조1천억원 상당의 2차 안심전환대출을 신청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2차 대출 한도로 설정한 20조원 이내여서 안심대출 요건에 부합하는 모든 사람이 희망일에 대출을 받게 된다.

2차분은 선착순인 1차와 달리 20조원 한도 초과 시에 소규모 주택에 우선권을 주기로 했지만 수요가 한도 이내로 들어오면서 신청자 모두에게 대출이 나간다.

3월24일부터 27일까지 1차 대출 신청분 18만9천명의 19조8천억원까지 합산하면 1~2차 안심대출 신청규모는 34만5천명 33조9천억원에 이른다.

2차분 평균 대출금액은 9천만원으로, 1차분 평균 대출금액인 1억500만원보다 줄었다. 이는 2차 대출로 진행되면서 서민 비중이 더 높아졌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분석작업이 종료된 안심대출 1차분 통계를 보면 신청대출 중 59%가 가장 취약한 형태인 변동금리이면서 이자만 내는 대출로 집계됐다. 변동금리 대출은 98.2%, 이자만 상환 중이던 대출은 60.8%였다.

안심대출의 평균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은 59.8%, 부채상환비율(DTI)은 28.8%다.

대출신청자의 평균소득은 4100만원으로 연소득 6천만원 이하가 전체의 71%를 차지했다. 담보물 가격은 평균 3억원이었으나 6억원 초과 주택비중도 10%에 달했다. 대출만기는 평균 23년으로 20년 이상 비중이 75%였다.

금융위는 2차례에 걸친 안심대출 판매로 고정금리와 분할상환 대출비중이 전체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8%포인트씩 올라 2016년도 목표인 30%선을 올해에 조기 달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위 권대영 금융정책과장은 “고정금리 대출 비중 확대로 향후 대내외 금리 상승때 가계의 이자부담을 덜 수 있고 대출신청 때부터 갚아나가는 분할상환의 특성으로 매년 약 1조원의 가계부채 총량 감축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2차분을 마지막으로 안심대출 공급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금융위 관계자는 “20조원으로 설정한 2차 대출한도 중 일부 물량이 남았지만 3차 대출재원으로 활용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안심대출 대상에서 제외된 2금융권이나 고정금리 대출자 등을 위한 신상품을 내놓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금융위가 3차 안심대출을 출시하지 않겠다고 명확히 한 것은 1~2차 합쳐 34조원에 달하는 주택저당증권(MBS) 발행 물량이 엄청난 부담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1차 대출에서 연간한도로 설정한 20조원이 5일 만에 소진된 후 긴급하게 2차로 20조원을 추가 편성한 것 자체가 MBS를 발행하는 주택금융공사와 이를 매입해야 할 시중은행에 너무 큰 부담을 줬다는 것이 금융권의 분석이다.

주택금융공사는 애초 예정한 4천억원의 추가 출자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유동화 보증배수를 무리하게 늘려 신용등급 강등 위기에 처했다.

금융위는 금융감독원과 주택금융공사, 은행연합회, 시중은행 등과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대규모 MBS 공급에 따른 시장부담과 은행의 보유 리스크를 줄이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