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갤럭시S6으로 날개달까

<사진=뉴시스>

모델 공개후 호평 잇따르고 실적전망치도 ?상승

[아시아엔=차기태 기자] 삼성전자가 사운을 걸고 내놓은 차세대 스마트폰 갤럭시S6가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면서 삼성전자의 실적 개선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갤럭시S6의 개발과 출시를 이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후계체제도 조속히 안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일 IT업계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의 실물을 공개한 직후 외신의 호평이 잇따르고 증권사의 갤럭시S6 판매전망치도 높아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는 삼성이 지금까지 만든 가장 아름다운 휴대전화”라고 찬사를 내놨다.

미국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더 버지(The Verge)는 특히 갤럭시S6 엣지에 대해 “이용자들을 열광하게 만드는 휴대전화”라며 “삼성이 드디어 프리미엄 가치로 보이고 느낄 수 있는 플래그십 제품을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국내 증권사에서는 판매전망과 실적예상치를 다투어 올려잡고 있다.

NH투자증권은 갤럭시S6 출하량 전망치를 5100만 대로 기존(4600만 대)보다 11% 상향 조정했다.

삼성증권도 갤럭시S6 판매량 전망치(갤럭시S6 엣지 포함)를 기존 4200만 대에서 5천만 대로 늘려 잡았다.

하나대투증권은 갤럭시S6가 5천만 대 이상 팔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하이투자증권은 갤럭시S6 판매량이 시장의 전망치인 3천만 대 이상을 훌쩍 뛰어넘어 420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증권은 이날 삼성전자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를 26조1850억원으로 종전보다 약 7% 높였다. 삼성증권은 당초 삼성전자 올해 영업이익이 24조3800억원으로 작년보다 소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었다.

이처럼 갤럭시S6에 대한 ‘장밋빛 전망’이 쏟아지는 것은 이번에 공개된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제품 디자인의 경쟁력이 기대 이상이라는 평가 때문이다.

갤럭시S6는 기존의 플라스틱 재질에서 탈피해 금속과 유리로 매끄럽게 표면을 감쌌다.

또한 나노미터(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m) 두께의 코팅을 여러 차례 입히는 가공 기법으로 보는 각도에 따라 광택이 바뀌는 독특한 색상과 질감을 구현했다.

후면 1600만·전면 500만의 고화소·고성능 카메라, 무선·고속충전 기능, 자체 결제 기능 등 새로이 추가된 기능도 기대감을 더해주고 있다.

김혜용·이세철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갤럭시S6의 외관 디자인이 기대 이상”이라며 “삼성전자가 갤럭시S3 이후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지 못한 디자인 경쟁력을 이번에 회복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황민성·조성은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번 신제품의 디자인은 갤럭시S3 이후 최고의 제품으로 보인다”며 “유럽 3대 통신사들의 초기 평가도 기대 이상”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건희 회장을 대신해서 전면에 나선 이재용 부회장이 이번 갤럭시S6 개발을 진두지휘한 것으로 알려져 갤럭시S6의 실적이 개선될 경우 이 부회장 체제의 조기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외 재계와 금융시장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지금까지 이 부회장이 별다른 검증을 거치지 않았다며 그의 경영 능력에 대해 미지수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갤럭시S6가 시장의 기대대로 대성공을 거둘 경우 이 부회장은 기울어가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단번에 되살린 주역으로서 인정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