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현금배당 대폭 늘린다

매출액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4년만에 최저

[아시아엔=편집국] 현대자동차가 환율 직격탄을 맞으며 지난해 영업이익이 7조원대 중반으로 떨어져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그러나 주주친화 정책의 일환으로 투자자들에 대한 현금배당을 작년보다 54% 늘리기로 했다.

현대차는 22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열린 2014년 경영실적 발표회에서 지난해 연간 496만1877대를 판매해 89조256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러한 매출액은 전년보다 2.2% 증가한 것으로, 2010년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 이후 역대 최대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9.2% 하락한 7조5500억원을 기록해 2010년(5조9185억원) 이후 가장 낮았다.

영업이익률도 전년의 9.5%에서 8.5%로 떨어졌다.

경상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14.9% 감소한 9조9513억원과 7조6495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차 측은 “지난해 제네시스와 쏘나타 등 신차 효과에 힘입어 판매와 매출액이 증가했지만, 원화 강세 등 비우호적인 환율 여건으로 수익성이 약해졌다”고 밝혔다.

원·달러 평균 환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하락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23조5742억원, 영업이익은 1조8757억원으로 집계됐다.

4분기 영업이익 규모는 증권업계와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추정한 2조102억원을 밑도는 수치다.

4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는 9.2% 감소했으나 전분기보다는 13.8% 증가했다.

현대차는 이런 실적악화에도 보통주 1주당 3천원씩 총 8173억원의 현금 배당을 하기로 했다.

지난해 주당 1950원씩 총 5344억원의 현금 배당에 비해 54% 늘어나는 것이다. 이에 따라 당기순이익에서 배당액이 차지하는 배당성향도 6.2%에서 올해 11.1%로 올라간다.

현대차의 이런 배당확대는 주주가치를 높이는 동시에 정부가 추진 중인 내수 경기활성화 취지에 동참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차 이원희 재경본부장(사장)은 “자사주도 꾸준히 매입하고 있으며 올해부터는 중간배당도 검토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으로 배당을 확대해 글로벌 자동차업체의 평균 수준까지 올리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작년말 4600억원을 들여 전체 발행주식의 1%에 달하는 자사주를 취득했다.

현대차는 올해 경영환경을 전망하면서 수입차 공세와 글로벌 경쟁업체 간 판매 경쟁 등으로 판매 환경이 우호적이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올해 경영 방침을 ‘투자확대를 통한 미래 경쟁력 제고’로 세우고 내수시장 69만대, 해외시장 436만대 등 연간 505만대를 판매한다는 목표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