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 리콜 줄고, 수입자는 급증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지난해 국내에서 국산차의 리콜은 줄어들었지만, 수입차의 리콜은 크게 늘어났다.

6일 교통안전공단 자동차결함신고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리콜 차량은 총 352종 75만5501대로 집계됐다.

2013년의 195종 103만7151대보다 차종은 44%가량 늘었지만, 리콜 대수는 37% 줄었다.

국내 자동차는 지난해 25종 63만5273대가 리콜돼 전년의 34종 98만1298대보다 차종과 리콜 대수가 모두 줄었다.

반면 수입차는 327종 12만228대로 전년의 161종 5만5천853대보다 차종과 리콜 대수가 모두 배 이상 늘었다.

국산 자동차 가운데는 지난달 쌍용차가 렉스턴 등 4개 차종에서 바퀴가 빠지거나 잠기는 제작결함을 발견해 11만여대를 리콜했다.

르노삼성은 SM3 차량의 후부반사기가 자동차부품 안전기준에 부적합해 2만4103대를 리콜 조치했다.

수입차 가운데는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가 C-클래스의 테일 램프가 작동하지 않을 수 있는 현상으로 인해 8465대를 시정 조치했다.

수입차의 리콜이 크게 늘어난 것은 판매 차종이 다양해지고 판매 대수도 급증한 가운데 미국 등 해외에서 리콜 기준이 강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리콜(recall)은 안전 기준에 부적합하거나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결함이 있을 때 자동차 제작·조립·수입자가 그 결함 사실을 해당 소유자에게 통보하고 수리·교환·환불 등의 시정 조치를 하는 제도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