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전 지친 스리랑카 크리켓 우승···美 등 서방에 ‘한방’

5월26일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에서 시위대가 유엔결의안에 반대하고 있다. <사진=신화사/뉴시스>

마힌다 라자팍세 스리랑카 대통령이 3월27일 유엔인권이사회가 채택한 스리랑카 인권침해조사 결의안을 거부했다. 그는 2009년 5월 스리랑카 반군단체 ‘타밀일람 해방호랑이(LTTE)’를 물리치며 시작된 스리랑카 화합 프로젝트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마힌다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유럽연합과 미국이 투표권을 주로 행사하는데 반해 우리에겐 투표권 없는 불평등한 결의안이다”라고 강조했다. 수도 콜롬보에는 결의안에 반대하는 포스터들이 등장했고, 포스터는 인도를 포함해 결의안에 찬성하지 않은 24개국에 대한 감사인사를 담고 있다. 스리랑카 정부도 이들 24개국이 국제사회의 모범이라 거들었다.

4월6일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열린 T20 크리켓월드컵에서 스리랑카 대표팀이 우승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유엔인권이사회의 투표 시행 일주일 후, 스리랑카 크리켓팀은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열린 T20 월드컵에서 우승했고, 승전보는 스리랑카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다민족으로 구성된 스리랑카 크리켓팀은 전국적인 지지를 받으며 2천만 국민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다. 적대관계였던 싱할리족과 타밀족이 지금은 하나로 뭉쳐 크리켓팀을 응원한다. 타밀족이 밀집한 자크나, 킬리노치, 말라티부 지역의 대형스크린 앞에서 수천명의 타밀족이 경기를 관람했고, 승리를 자축했다. 또한 무슬림 거주지역 와따라에선 시민들이 모여 국기를 흔들며 영웅들을 환대했다.

<아시안트리뷴>은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4월14일 스리랑카에 관용·화합·평화가 오길 바란다는 새해인사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국이 크리켓 열기로 하나된 스리랑카를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나온 자만이다. 스리랑카를 격분케 하는 것은 해결사인 양 모든 문제에 간섭하는 일부 서방국가와 유엔의 태도다. 인도는 UN조사 결의안이 지나친 내정간섭이라는 입장을 표명했고, 수자타 시그 인도 외무장관 또한 “스리랑카 조사는 월권행위며 인권문제는 국가 스스로 해결할 일”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스리랑카 정부는 결의안 통과에 힘쓴 타밀족 반대세력에 반격을 가했다. 타밀일람 해방호랑이와 15개 관련단체의 활동을 금지시켰고 424개 단체를 조사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UN결의안 투표 전, LTTE의 수상한 움직임을 포착했다고 발표했다. LTTE 본거지였던 킬리니치에서 대량의 무기가 발견됐고 LTTE 소속 반군과 경찰의 총격전도 발생했다. 베테랑 종군기자 제야라이는 “LTTE와 지지자들이 인권운동가로 탈바꿈해 활동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오랜 내전으로 지친 스리랑카는 내부갈등에 발목 잡히기보단 가난한 이들을 구제할 경제정책이 훨씬 시급하다. 번역 텐진국제학교 김민수 인턴기자

“In Sri Lanka, cricket is a better path to reconciliation than the UN plan”

Rejecting the resolution passed at the UN Human Rights Council (UNHRC) on March 27th to mount an ‘independent’ international investigation into alleged human rights violations in Sri Lanka, President Mahinda Rajapkase said that Sri Lanka would continue with its own reconciliation process that was started after the Liberation Tigers of Tamil Eelam (LTTE) was defeated in May 2009.

The resolution, which was adopted by 24 votes to 12 with 12 abstentions has been described by the government as a lop-sided vote where most of those voting for it were Europeans. “The EU votes as a block and the US had more than a dozen votes already in the bag, while we started with none”, Rajapakse pointed out during a meeting with foreign media representatives in Colombo.

Two days after the vote, posters appeared all over Colombo claiming a moral victory and questioning the mandate. It thanked the 24 nations that did not vote for the resolution including giant neighbour India. Government spokespeople have noted that these 24 nations were a better reflection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ri Lankan cricketers committed to reconciliation

If there was any doubt about Sri Lanka’s commitment to reconciliation, it was the Sri Lankan cricketers that delivered a telling blow to UNHRC Head Navi Pillay and her supporters, who have claimed that Tamils and minorities are being marginalized in the country.

Just a week after the UNHRC vote, Sri Lanka’s cricket team won the T20 World Cup in Dhaka, which sent the cricket-crazy nation into a frenzy of celebrations. The ethnically mixed team is widely supported across the country and when the man of the match and retiring cricket legend Kumar Sangakara told a worldwide television audience at the presentation ceremony that they won the cup for 20 million Sri Lankans “each one of them” he emphasized, there was no doubt in the country that it is in fact the reality.

I watched the cricket’s final game at a hotel in Pasikudah in eastern Sri Lanka, an area that has been under LTTE rule for a few years. I watched it with 5 of the Tamil staff at the hotel, each of them cheering every Sri Lankan boundary and when the final victory was achieved over India, they spontaneously sang a Tamil celebratory song. Sinhalese for long believed that Tamils, particularly in the East and North of the country, supported India when it came to cricket. But what I was witnessing was a new Sri Lanka perhaps.

Next morning I listened to an interview on Sri Lankan radio where a senior military officer in the north, explained how they set up huge TV screens in the northern Tamil strongholds of Jaffna, Kiliinochi and Malaitivu, where thousands of Tamils gathered to watch the game and later celebrated along with the army officers when Sri Lanka won. Two days later I was driving past a well-known Muslim area near Wattala on my way to the airport, where men, women and children have lined up along the road waving Sri Lankan lion flags waiting for the motorcade of the returning cricketing heroes to arrive.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