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바라크 前 이집트 대통령, 재판 재개


호스니 무바라크 前 이집트 대통령에 대한 재판이 3개월 만에 재개된 가운데 2일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한 법정에 도착한 무바라크(83, 가운데)가 이동식 침상에 누운 채 응급차에서 내리고 있다. 이번 재판에는 두 아들과 하비브 알 아들리 前 내무장관 등도 출석했다.

무바라크 前 대통령은 작년 초 실탄과 최루탄, 물대포 등을 쏘며 시위대를 강경 진압해 850여 명의 사망자를 내고 재임 중 부정 축재를 한 혐의로 기소됐으며 지난 4월부터 카이로 군 병원에 구금됐었다. <사진=신화사>

news@theasian.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