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현정은, 김영남 北 상임위원장과 면담


조문 방북단의 이희호 여사(왼쪽 여섯번째)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오른쪽 네번째)이 27일 오전 평양 만수대 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가운데)과의 면담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불편한 몸에도 불구하고 오시느라 수고 많았습니다” 라고 인사했고 이 여사는 6.15와 10.4 남북공동선언의 정신을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개성공단을 거쳐 27일 오후 돌아온 이 여사와 현 회장은 김정은 부위원장과 별도로 만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신화사/조선중앙통신>

news@theasian.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