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불교도-무슬림 종교분쟁 재점화

<사진=AP/뉴시스>

미얀마의 불교도와 무슬림 간 종파 분쟁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29일 동북부 지역에서 불교도 수백 명의 남자가 오토바이를 타고 쇠파이프와 각목 등을 휘둘렀으며 이 과정에서 한 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했다고 국영 TV가 보도했다.

불교와 무슬림 간 충돌은 전날 무슬림 남자가 불교도 여성에게 휘발유를 뿌려 불을 붙였다는 설이 나돌면서 발생했으며 이틀 동안 모스크와 무슬림 학교 등 상당수 건물들이 불에 탔다.

전날 충돌로 군인들이 배치되고 5인 이상 집회 금지와 야간 통금령이 내려지면서 다소 진정되는 기미가 보였으나 29일 다시 충돌이 이어졌다.

<사진=AP/뉴시스>

미얀마에서는 지난해부터 서부 지역에서 시작돼 중부 지역을 거쳐 이번에 동북부 지역에 이르기까지 불교도와 무슬림 간 유혈 종파 분쟁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불교도와 무슬림 간 충돌로 수백 명이 사망하고 약 14만 명이 이주했다. 당시 테인 세인 대통령은 폭력사태가 일어난 서부 해안 라카인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그러나 비슷한 종교 분쟁이 지난 3월 미얀마 중부 메이크틸라에서도 발생해 최소 43명이 숨졌다. <AP/뉴시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