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2인자’ 김영남, 日총리 자문역 면담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이 16일 이지마 이사오(飯島勳) 일본 특명 담당 내각관방 참여(參與·자문역)를 면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지마 이사오(飯島勳) 일본 특명 담당 내각관방 참여(參與·자문역) 일행이 16일 평양민속공원, 능라곱등어(돌고래)관 등을 둘러보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북일대화 실무책임자 송일호 배석…납북자-식민지 배상 논의한 듯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6일 방북 중인 일본의 이지마 이사오(飯島勳·67) 특명 담당 내각관방 참여(參與·총리 자문역)를 면담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조선중앙TV는 “김영남 동지는 16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일본 아베 내각 위기관리 특별 참여 이지마 이사오 일행을 만나 담화를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면담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 자리에는 북일 대화의 실무 책임자인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 협상 담당 대사가 배석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양측은 일본인 납북자 문제, 식민지 배상을 포함한 북일 국교정상화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매체들은 북한의 명목상 ‘서열 2위’로, 북한 김정은 정권의 수뇌부 인사인 김 상임위원장이 납북자 문제에 대해 일부나마 변화된 태도를 보였을지에 주목하고 있다.

김 상임위원장은 작년 10월 언론 인터뷰때 일본인 납북자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며 일본이 자국민 납북자 문제를 거론하기 전에 일제 강점기 조선인들의 고통에 대해 모종의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이지마 일행이 평양민속공원, 능라곱등어관, 인민야외빙상장 등 평양시내 여러 곳을 둘러봤다고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자문역인 이지마 참여는 지난 14일 고려항공 편으로 평양에 도착했으며 15일에는 북한의 최고위급 외교 담당자인 김영일 노동당 국제비서와 면담했다.

그는 17일까지 북한에서의 일정을 소화한 뒤 18일 베이징을 경유해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마 참여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내각 당시 약 5년간 총리 비서관을 담당한 인사로, 2002년과 2004년에 평양에서 열린 1, 2차 북일 정상회담에 관여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