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연쇄 폭탄테러로 40여명 사상

23일 파키스탄 퀘타의 한 병원에서 한 남성이 폭탄 테러로 다친 아이를 안고 가고 있다. 이날 시아파에 속하는 압둘 칼리크 하자라 하자라민주당 당수를 겨냥한 차량 폭탄 테러로 수십 명의 무고한 시민들이 숨지거나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AP/뉴시스>

파키스탄 중서부 퀘타에서 23일(현지시간) 수차례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4명이 목숨을 잃고 37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날 퀘타 시내에서는 한 남성이 폭탄을 실은 차량을 몰고 검문소로 돌진하는 자살 테러를 감행, 보안요원 1명을 포함해 3명이 그 자리에서 숨지고 주변에 있던 4명의 어린이 등 32명이 다쳤다.

특히 부상자 가운데 6명은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이날 퀘타에서는 2시간 동안 이를 포함해 무려 4차례의 폭발음이 들렸으며, 다른 지역에서도 부상자가 속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파키스탄 경찰은 이날 수도 이슬라마바드 교외에 있는 페르베즈 무샤라프 전 대통령 집 근처에서 폭탄 차량을 발견해 폭발물을 안전하게 해체했다고 밝혔다. <신화사/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