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사망> ‘애도’ 관련 시민단체 첨예대립

북한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과 관련해 한국의 시민단체들은 보수, 진보 등 이념적 성향에 따라 상반된 입장을 나타냈다. 특히 조문 및 애도 문제에서 극명한 차이를 드러냈다.

참여연대, 나눔문화 등 진보성향 단체들은 정부에 대해 조문을 권고하고 애도의 뜻을 분명히 한 반면 뉴라이트전국연합, 바른사회시민회의 등 보수성향 단체들은 조문은 물론 애도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참여연대는 19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에 대한 참여연대 입장’을 통해 “故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에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한국 정부를 포함한 주변국들은 북한 주민들의 선택을 존중하면서 한반도 평화유지를 최우선의 목표로 차분하고도 신중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1994년 故김일성 주석 사망 전후 발생했던 우리 사회내의 불필요한 갈등이 재연되지 않도록 시민사회와 정부가 진중하고 성숙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눔문화는 19일 ‘한반도의 결정적 갈림길 앞에서 겨레의 역량을 모아낼 때입니다’란 제목의 입장발표를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별세에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나눔문화는 “이명박 대통령과 여?야는 합심하여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등 국제사회의 협조를 이끌어내고, 끊긴 대화 통로를 다시 이어내며 남북 화해와 교류 협력을 진전시키는 확고한 뜻을 밝혀야 한다”며 “혹한의 권력공백기에 발생할 수 있는 북한 어린이와 주민의 희생을 막기 위해 긴급 식량지원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뉴라이트전국연합은 19일 ‘김정일이 사망했다고 달라질 것 없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권력을 세습받아 테러와 전쟁과 인권유린의 화신이었던 점을 생각하면 애석하다는 말을 함부로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뉴라이트전국연합은 “김정일 한 사람 사망했다고 세상이 하루 아침에 달라질 것이 없다”며 “더욱이 북한에 상존하는 세습독재체제, 테러리즘과 전쟁, 인권유린이라는 극악한 통치수단이 사라질 일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바른사회시민회의는 19일 ‘김정일 사망, 북한의 급변에 대비한 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김정일 사망에 따라 우리 사회 일각에서 일고 있는 애도·조의 등의 움직임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바른사회시민회의는 “김정일이 대한민국에 가한 테러와 군사도발은 물론 세습독재 통치를 통해 북한주민들의 인권을 유린한 엄연한 사실을 앞에 두고 형식적일지라도 애도와 조의의 표명은 불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news@theasian.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