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버스폭발·자살폭탄테러·납치살해…사상자 쏟아져

29일 파키스탄의 카라치에서 버스 한 대가 폭발사고로 잿더미가 되면서 수십명이 죽고 다수의 부상자가 나왔다. 경찰은 이 폭발이 폭탄에 의한 것인지 파키스탄 버스들이 사용하는 천연가스에 의한 것인지 조사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주의 마스퉁에서 30일 자살폭탄 레러범이 폭약을 실은 차량을 시아파 순례객들을 태운 버스에 충돌시켜 19명이 사망했다고 한 정부 관리와 목격자들이 밝혔다.

이에 앞서 파키스탄 북서부에서는 탈레반 반군에 납치됐던 지역 경찰 21명이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었다.

파키스탄에서는 올 한 해 시아파를 이단자로 간주하는 과격 수니파들에 의한 테러가 급증했으며 발루치스탄주는 특히 이 같은 테러가 많이 발생했다.

19명의 사망자 외에 25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부상자들 대부분은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시아파 순례객들을 태운 버스는 시아파의 성지로 알려진 이란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파키스탄의 1억9000만 인구 가운데 약 15%가 시아파 무슬림이며 발루치스탄주는 시아파 무슬림이 가장 많은 곳이다.

올 들어 과격 수니파의 테러로 숨진 시아파는 약 3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인권단체 후먼 라이츠 워치는 집계하고 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