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1주기…김영남 위원장이 추모사

북한 주민들이 16일 평양에서 열린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1주기 중앙추모대회 중 만수대에서 김일성 국가주석과 김 위원장을 추모하며 인사하고 청색 제복을 입은 북한 교통 통제사들이 경례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북한이 16일 평양체육관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 1주기 중앙추모대회를 열었다.

조선중앙TV와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매체들은 이날 추모대회를 일제히 실황 중계했다.

추모대회 주석단에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영림 내각 총리,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 김경희 노동당 비서,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 등 정부와 노동당, 군 지도부가 함께 참석했다.

김 제1위원장은 그러나 이날 별도로 연설을 하지는 않았다.

북한 여성들이 16일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1주기 중앙추모대회 중 만수대에서 김일성 국가주석과 김 위원장을 추모하며 헌화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김영남 위원장은 대회 추모사를 통해 “위대한 김정일 동지는 인민군대를 무적필승의 백두산 혁명강군으로 강화 발전시키고 우리나라를 세계적인 군사강국, 당당한 핵보유국의 지위에 올려세우는 민족사적 공적을 이룩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 동지의 사상과 영도는 곧 김정일 동지의 사상과 영도”라며 “위대한 김일성 동지의 후손답게 위대한 김정일 동지의 전사, 제자답게 경애하는 김정은 원수님의 영도따라 사회주의 강성국가 건설위업, 주체혁명위업의 최후승리를 향하여 힘차게 싸워나가자”고 강조했다.

북한 인민군 고위 관계자들이 16일 평양에서 열린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1주기 중앙추모대회에서 당 고위 관계자들도 참석한 가운데 이어폰으로 연설을 듣고 있다. <사진=AP/뉴시스>

특히 북한 매체들은 이날 인민군 대표로 연설한 최룡해 총정치국장의 계급을 ‘인민군 대장’이라고 소개해 기존의 차수에서 계급이 한 단계 강등된 사실을 확인했다.

북한은 지난해 12월19일 정오 모든 매체를 통한 특별방송에서 “김정일 위원장이 12월17일 오전 8시30분 달리는 야전 열차 안에서 급병으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