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멸종 위기 ‘비단 수달’ 출현

<사진=WWF>

2011년 창간한 아시아엔은?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아 그동안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었습니다. 하지만 제휴 이전 기사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그 이전에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편집자>?

파키스탄 신드 지방 남동쪽 습지에 ‘루드라(Ludhra)’로 불리는 비단수달이 발견됐다. 비단수달은 멸종 위기에 처한 희귀동물이다. 세계자연보호기금(WWF) 관계자들은 이 비단수달을 촬영하는데 성공했다.

전 세계에는 13종의 수달이 있으며 파키스탄에서는 2개 종의 수달이 살고 있다. 일반적인 유라시안수달, 그리고?비단수단이다.

<사진=WWF>

WWF 라브 나와즈 국장은 “비단 수달이 발견된 것은 습지가 건강하다는 표시”라며 “수달은 수질오염이나 유해물질 등에 매우 민감하다. 주변환경이 오염됐을 때 수달이 가장 먼저 사라지는 종”이라고 말했다. “세계자연보호기금은 이 비단수달을 보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WWF>

WWF 천연자원관리 담당자 세이드 울 이슬람은 “비단수달은 수중 생태계의 중요한 일부이며, 평균 수명은 10~15년”이라고 설명했다.

수달은 수컷과 암컷, 새끼들로 구성된 집단을 이루고 살아간다. 사람들과 가까이 지내는 것에 적응해 나가고 있지만 현지 주민들의 서식지 파괴, 사냥 등으로 위협을 받고 있다.

<사진=WWF>

한편 파키스탄 신드지역은 1972년 지역보호법에 따라 수달사냥이나 포획이 금지돼 있다.

번역=임현정 인턴
The AsiaN 편집국 news@theasian.asia

*원문은 아시아엔(The AsiaN) 영문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http://www.theasian.asia/?p=26032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