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나랏말싸미’와 ‘월인천강지곡’ 그리고 세종대왕

<나랏말싸미> 포스터. 전미선 송광호 박해일 등이 열연했다

“세존의 일(평생 하신 일)을 여쭈려고 하니/ 만리 밖의(우리나라에서) 일이시나/ 눈에 보는 듯이 여기시옵소서./ 세존의 말씀을 여쭈려고 하니/ 천년 전의 말씀이시나/ 귀에 듣는 듯이 여기시옵소서.” ‘월인천강지곡’ 가사다.

국보(國寶) 제320호인 ‘월인천강지곡’(月印千江之曲)은 세종대왕이 수양대군이 지은 ‘석보상절’(釋譜詳節)을 본 후, 각 구절마다 찬가찬송(讚歌讚頌)의 형식으로 직접 지은 500여수의 송시(頌詩)들을 첨가한 장편 한글 찬불가다. 상중하 3권으로 이루어져 있다.

애석하게도 현존하는 것은 상권뿐이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에 소장되어 있다. 세종 28년인 1446년 소헌왕후가 사망하자 어머니의 죽음에 충격을 받은 수양대군은 죽은 어머니 명복을 빌기 위해 스스로 불교 서적을 공부한 후, 한글로 석보를 지어 어머니 영전에 바쳤다.

이를 본 세종이 수양대군에게 이 석보를 개인적인 작품을 넘어 모든 이가 볼 수 있게 완성하라는 명을 내린다. 이 명을 받은 수양대군은 고승 신미대사(信眉大師, 1403~1480)와 함께 다른 불경들도 참고해 우리나라 최초의 한글 불경 언해서(諺解書)를 완성한다. 이것이 석보상절이다.

현재 남아있는 <월인천강지곡> 권상(券上)에 수록된 찬가는 총 194곡이다. 수년 후 석보상절과 월인천강지곡을 합 철(合綴)하여 세조대에 발간한 <월인석보>에 나오는 찬가의 수는 총 440곡. 이 많은 상‧중‧하 580여곡의 찬가를 세종대왕이 직접 지어 수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월인천강지곡은 한글로 표기된 작품으로, 한글창제 초기의 국어학 연구와 출판 인쇄사를 연구하는 데에는 용비어천가와 함께 쌍벽을 이룬다. 현존하는 월인천강지곡은 상권 하나뿐으로 총 194곡이 남아 있다.

그러나 훗날 세조가 월인천강지곡의 내용을 합철하여 우리나라 불교계 제일의 ‘강창문학’(講唱文學)으로 손꼽히는 월인석보를 펴낸 덕택에 거의 대부분 내용은 현재까지 전해지고 있다. ‘월인천강지곡’이라는 말은 ‘부처가 백억 세계에 모습을 드러내 교화를 베푸는 것이 마치 달이 즈믄(千의 옛말) 강에 비치는 것과 같다’는 뜻이다.

석가모니 일대기는 수많은 불교 경전에서 거듭 다루어졌고, 노래로 지어 부르는 전통도 시도되었다. 그러나 월인천강지곡은 한시(漢詩)가 아닌 우리말로 창작함으로써 새로운 느낌이 나게 개작되었고, 불교문학이 국문으로 자리잡는 계기가 됐다.

월인천강지곡은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와 거의 같은 시기에 훈민정음을 사용하여 창작된 문학작품으로 노래 형식도 비슷하다. 그러나 월인천강지곡에는 한시가 부기(附記)되어 있지 않고, 국문을 큰 활자로 먼저 적고 한자는 작게 달았으며, 해설에 해당하는 석보상절도 국문으로 적은 것이 독특하다. 이렇게 월인천강지곡은 국문학의 영역을 확보하는 데서 한 걸음 더 나아간 셈이다.

용비어천가에서는 영웅의 세계를 그리기 위해 일상성을 배제하려 했지만 월인천강지곡에서는 영웅의 세계를 능가하는 상상을 일상생활의 모습과 함께 나타냈다. 석보상절 이후의 문헌에서는 동국정운식 한자음 표기의 특징으로서 음가(音價) 없는 종성(終聲)에 ‘이미지’가 사용되었는데, 이 월인천강지곡에서는 음가 없는 종성에 ‘이미지’가 사용되지 않았다.

월인천강지곡은 가사(歌辭)는 남아있었으나 음정은 전수되지 않았다. 그런데 영화 <나랏말싸미>에서 곡을 붙인 노래가 나왔다.

가사 해석은 이 글 모두에 적은 대로이다.

소헌황후는 시아버지인 태종에 의해 친정이 멸문(滅門)의 화를 입었다. 당시 세종은 군권을 쥐고 있던 태종에 맞서지 못하고 처가의 멸문을 수수방관할 수밖에 없었음을 안타까워했다. 이후 소헌황후도 폐위하라는 상소가 빗발쳤으나 세종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소헌황후가 승하한 후 세종은 창덕궁 곁에 불당을 세우려 했다. 이에 대소 신료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하지만 세종은 “나는 어진 임금이 아니니 불당 하나쯤 지을 수 있는 거 아니냐?”라며 불당건립을 강행하였다.

우리 민족은 오랜 옛날 세계 제일의 우리글을 가지고 있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의 자부심을 가져도 되지 않을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