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감사하다’   정호승

태풍에 부러져 내린 가로수

태풍이 지나간
이른 아침에
길을 걸었다

아름드리
프라타너스나
왕벚나무들이
곳곳에 쓰러져
처참했다

그대로 밑동이 부러지거나
뿌리를 하늘로
드러내고 몸부림치는

나무들의 몸에서
짐승 같은 울음소리가
계속 들려왔다
키 작은 나무들은
쓰러지지 않았다

쥐똥나무는 몇 알
쥐똥만 떨어드리고 고요했다

심지어 길가의
길가의 풀잎도
지붕 위의 호박넝쿨도
쓰러지지 않고

햇볕에 젖은 몸을
말리고 있었다
내가 굳이 풀잎같이

작은 인간으로
만들어진 까닭을
그제서야 알고
감사하며 길을 걸었다
                                     

                                      독자 ‘술사는 친구'(카톡명) 추천 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