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치장하고 밭가는 파키스탄 황소

파키스탄 신드주의 한 시골마을에서 한 농부가 두 마리의 황소와 함께 전통 방식으로 밭갈이를 하고 있다. <사진=자말 두드포토(Jamal Daudpoto)>

파키스탄에서도 수십년 전 기계화된 영농이 시작됐다. 그러나 대부분의 농민들은 농기계를 구입하기는커녕 빌리기도 쉽지 않은 형편이다.

가난한 농민들은 여전히 전통적인 방식으로 밭을 갈고 씨를 뿌리고 수확하는 수밖에 없다.

사진은 파키스탄 신드(Sindh)주의 외딴 시골마을에 살고 있는 한 농민이 두 마리의 황소를 이끌고 파키스탄 전통 방식으로 밭갈이를 하는 모습이다. 소의 이마와 목에 달린 장식이 이채롭다.

저 멀리 사진 왼편으로 자동차와 자전거가 보이고, 오른편으로는 짚단을 지게에 지고 가는 사람이 보인다. 여물을 쑤려는 것은 아닌지···.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