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광복절] ‘1945년 8월 15일’ 임종호 “송아지가 껑충대던 날”

그날은
처음으로 해가
동녘에서 떠오르던 날

닭이 홰를 치던 날

송아지가 껑충대던 날

그날은
우리 아가가
웃어대던 날

아 그날에
만세가 있었네

하도 마음이 격해서
만 만세
만 만세

그 소리밖에 다른 말이 없었네

그날에야 비로소
하늘이 파랗게
드높았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