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산책] 스탠드업 코미디의 정수를 보여드립니다


스탠드업 코미디의 모든 것, ‘스탠드업 나우 NEW YORK’

[아시아엔=김혜원 기자] 유병재의 코미디를 시작으로 한국에서도 스탠드업 코미디가 주목받기 시작했다. 무대, 마이크, 사람 그리고 실없는 농담. 이토록 단순하게 구성된 ‘스탠드업 코미디’는 분명 이제까지 한국에서 자주 보지 못했던 코미디 방식으로, 우리에게 신선함으로 다가온다. 하지만 스탠드업을 온갖 음담패설과 욕으로 이루어진 저급한 농담으로 여기는 대중도 많은 게 현실이다. 정말 스탠드업 코미디는 그저 수준낮은 말장난에 불과한 것일까? 도대체 스탠드업 코미디는 어디서부터 온 걸까? 그 모든 의문에 답을 줄 책이 여기 있다.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는 스탠드업 코미디언 최정윤의 <스탠드업 나우 NEW YORK>(왓어북)이다.

저자 최정윤은 원래 구미계 외신 기자와 통역사로 일했다. 그러다 문득 어렸을 때부터 남 웃기는 걸 좋아했던 자신을 떠올리며, 소극적인 성격으로 묻어두었던 스탠드업 코미디언의 꿈을 다시 펴기로 결심한다. 스탠드업 코미디를 제대로 경험해보기 위해 스탠드업 코미디의 본고장 뉴욕으로 떠난다. 현재 신년현역 부근 코미디헤이븐에서 주기적으로 무대에 쓴 저자는 이 책으로 스탠드업 코미디에 대해서 깊은 지식을 제공한다.

이 책은 스탠드업 코미디의 오해와 진실, 역사와 성장에 대한 이야기부터 독자를 위한 코미디 관련 다양한 팁까지 알차게 구성되어있다. 단순한 개론을 넘어 저자는 직접 코미디언의 성지로 불리는 뉴욕의 ‘코미디 셀러’을 찾아가 스탠드업 코미디를 경험한 이야기를 생생히 전해준다.

사실, 스탠드업 코미디에는 거창한 목적이 없어. 교훈? 그런 건 기대하지 마. 간혹 색다른 시각에서 오는 깨달음 비스무리한 거나 인생을 좀 다른 관점으로 바라보게 해주는 기능은 있어. 하지만 스탠드업 코미디의 진정한 목표는 정해진 시간 동안 그저 시시껄렁한 이야기를 늘어놓으며 관객이 폭소하게 만드는 거야. 그게 존재의 본질이기도 하고.(35쪽)

그리고 졸업 공연 무대 직전에 가장 값진 교훈을 얻었지. 배로니카가 내 눈을 똑바로 바라보며 말했어. 이건 일인극이 아니야. 관객과 대화를 해. 그리고 이 순간을 즐겨.(107쪽)

<스탠드업 나우 NEW YORK>은 스탠드업 코미디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을 위한 총체적 개론서다. 친구에게 이야기하듯, 친근한 어투로 풀어져 있어 쉽고 빠르게 읽을 수 있다. 코미디를 좋아하는 사람, 스탠드업 코미디에 도전해보고 싶은 사람 모두에게 유익한 책이 될 것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