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혁재의 四字정치] 망우보뢰···김기식 금감원장 사임이 남긴 숙제들

<사진=뉴시스>

[아시아엔=손혁재 시사평론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임은 정치권에 여러 숙제를 남겨주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숙제는 금융개혁 추진의 적임자 찾기, 청와대의 숙제는 검증시스템의 검증이다.

국회의 숙제는 의원 해외출장 실태를 전부 파악해 비판받지 않을 의원외교 방식을 찾는 것이다. 정책연구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 해석에 대한 헌법적 판단과 사후대책도 필요하다.

*망우보뢰(亡牛補牢)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말로 실패한 뒤 후회해도 소용없다는 뜻이 아니라 소를 잃은 뒤에라도 외양간을 고쳐야 소를 다시 잃어버리지 않는다는 뜻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