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엔 플라자] 네팔어린이 돕기 ‘맥간 작품전’

3월 1~10일 불일미술관서 열려

[아시아엔=편집국] ‘네팔어린이 돕기 회원작가 초대전’이 3월 1~10일 불일미술관(서울 종로구 삼청로 10 법련사 경내에서 열린다.

국제개발 NGO 나마스떼코리아가 주최하고 보리아트협회 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작년에 이어 3번째 자선전시회다.

이수진 작가를 비롯한 바리(barley) 아티스트 강소하∙최시연∙추정인∙송미령∙피정연∙이희라∙이영자∙지미연∙장산옥∙백선희∙이현진∙홍현정∙최기봉∙이재백∙안종광∙홍성실 회원 등이 출품한다..

수익금은 네팔의 안나푸르나와 포카라 주변 카스키주 땅띵마을의 어린이 돕기에 사용될 예정이다.

‘카우보이 두여인’을 출품판 이재백(명지대 전기공학과 3년)씨는 “일반인들에겐 아직 낯선 보리줄기를 이용하는 ‘맥간공예’ 작품이 네팔 어린이 돕기에 쓰인다니 너무 반갑고 고맙다”며 “몇개월간 정성들여 만든 작품들을 많은 분들이 감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