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기후협약 탈퇴 트럼프, 인도에 ‘돌직구’···“당신의 나라는 어떠한가요?”

6월1일 파리기후협약 탈퇴 선언 후 자리를 떠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사진=신화사/뉴시스>

거침없는 직설로 유명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달초 파리기후협약 탈퇴를 선언하며 애꿎은 인도와 중국을 언급했습니다. 취임 초 트럼프 대통령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통화하며 인도를 ‘미국의 진정한 친구이자 우방국’이라고 칭하기도 했으나, 최근의 경솔한 발언으로 양국 관계는 다소 불편해졌습니다. 인도 SPOTFILMS의 CEO이자 아시아엔 특파원인 프라모드 매튜 특파원이 기후변화, 인도, 그리고 도널드 트럼프를 논합니다. –Editor’s Note

[아시아엔=프라모드 매튜 인도 SPOTFILMS CEO] 인류는 우화 속에서 선인들의 교훈을 얻는다. 인도 우화 중 하나인 ‘판차탄트라’엔 이런 이야기가 있다.

“옛날 옛적, 애완원숭이를 기른 왕이 있었다. 원숭이는 지능이 떨어졌지만 왕처럼 대접받았다. 원숭이는 왕궁을 마음대로 누볐고, 일부 시중들에게만 허락된 왕의 침실도 들락날락 했다. 어느 날 오후, 왕은 단잠을 자고 있었고, 원숭이는 그 곁을 지키고 있었다. 이때 어디선가 파리 한 마리가 날아와 왕의 가슴에 앉았다. 원숭이는 파리를 쫓으려 했으나, 파리는 잠시 피했다 왕의 가슴팍에 앉기를 반복했다. 화가 난 원숭이는 흥분한 나머지 칼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왕의 가슴에 파리가 다시 앉자, 원숭이는 혼신의 힘을 다해 일격을 가했다. 이내 왕은 치명상을 입었으나, 파리는 상처 하나 없이 유유히 자리를 떠났다.”

이 이야기가 주는 교훈은 단순하다. “어리석은 친구를 조심해라. 그는 당신에게 당신의 적보다 더 해로울 수 있다.”

근래 들어 전세계 외교전이 더욱 복잡한 양상을 띠고 있는 가운데, 전세계를 이끌어가는 정상들의 한마디 한마디에 더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6월 3일 파리 엘리제 궁에서 기후변화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왼쪽)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 <사진=AP/뉴시스>

최근 파리기후협약에서 탈퇴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이례적으로 인도와 중국을 언급했다. 그는 “인도는 전세계 선진국들로부터 지원받은 수십억 달러로 (협약)분담금을 내고 있다”고 했다. 이는 인도 같은 국가들 때문에 미국과 미국민들이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다는 뜻을 내포한다. 인도를 향한 돌직구다.

이와 관련 수시마 스와라즈 인도 외무부 장관은 “인도는 국제사회의 압박은 물론 지원금이 탐나 협정에 사인하지 않았다. 우리는 환경을 지키고자 협약에 사인했을 뿐이다”라고 반박했다. 인도 역시 기후변화에 책임을 느끼고 이를 개선하고자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있다.

미국의 저명 싱크탱크 기후에너지솔루션센터(C2ES)는 그동안 인도의 기후와 에너지 정책 등을 다각도로 분석한 보고서들을 발행하며 인도를 주시해 왔다. 실제로 인도는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5.8%를 차지하는 국가(전세계 4위)로, 환경 문제가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인도의 2012년 가스배출량은 1990년에 비해 67.1%나 증가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

그러나 이는 전체 맥락의 일부분일 뿐이며, 인도 정부도 기후변화에 대비하고 있다. 인도는 재생에너지 분야에 막대한 자금을 투자해 배출량을 줄일 계획을 갖고 있으며, 피유시 고얄 에너지부 장관도 “모디 총리의 리더쉽 하에 재생에너지 개발을 주요 국가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인도는 파리기후협약을 통해 2030년까지 화석연료 사용량을 현재의 40%로 감축하기로 결정했다. 인도 정부는 2027년까지 전력생산의 57%를 비 화석연료로 대체할 예정이며, 이에 따라 협약보다 3년 앞서 목표치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인도를 비롯한 다른 주요국가들의 상황은 어떨까? 유해물질 배출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는 1850년 이래 누적된 전세계 배출량의 4%를 차지한 반면 미국은 16%, 중국은 15%를 차지했다.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비교해보면 인도는 약 2톤인데 반해 미국은 20톤, 중국은 8톤이다. 2015년을 기준으로 해도 미국의 1인당 이산화탄소배출량은 중국의 2배, 인도의 8배에 달한다. 미국은 이외에도 석탄, 석유 천연가스 등을 오랜 기간 사용해오며 전세계 어떤 국가들 보다 많은 양의 유해가스를 배출해왔다. 아이러니하게도 미국은 전세계 인구의 4%에 불과하지만, 지구촌 기후변화를 유발한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33%를 차지하고 있다.

만약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구온난화가 19세기 선진국들이 주도했던 산업혁명 이후 전세계 화석연료 사용이 급증하며 지구온난화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역사적 사실을 이해했다면 환경문제에 보다 현명하게 대처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는 이를 간과한 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제안하고, 전세계가 승인한 기후협약의 틀을 제 멋대로 흔들었다. 또한 엉뚱하게도 우방이라 칭했던 인도에 화풀이했다. 물론 인도는 다른 국가들의 결정과는 상관없이 파리기후협약을 지킬 것을 선언했지만 말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인도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며 전세계 ‘친환경 개발 행진’에 동참하는 게 현명하지 않았을까?

Climate change: India and Donald Trump
Pramod Mathur

Folk tales in any culture of the world provide wisdom. It is always wise to give heed to them. One story in the Indian folktales, “Panchatantra”, goes like this…

Once there was a king, who had a pet monkey. This monkey was a fool, but was treated royally and moved freely in the king’s palace.

He was also allowed to enter the king’s personal rooms that were forbidden even for the confidential servants.

One afternoon, the king was asleep, while the monkey kept a watch. All of a sudden, a fly came in the room and sat on the king’s chest. The monkey swayed it away, but the fly would only go away for some time and return on the king’s chest again.

The monkey got very angry and excited. The foolish monkey started chasing the fly with a sword. As the fly sat on the king’s chest again, the monkey hit the fly with all his might. The fly flew away unharmed, but the king was severely wounded.

The moral of the story is, “Beware of a foolish friend. He can cause you more harm than your enemy”.

Global statecraft is becoming more complex in these times. It has become so important to watch friends / leaders, who head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While pulling his country out of the Paris Climate Change Agreement, US President Donald Trump had singled out India and China in his statement. He said, “India makes its participation contingent on receiving billions and billions and billions of dollars in foreign aid from developed countries”. In other words, he meant, that the American economy and its people are being ripped off by countries like India. A direct attack without any camouflage.

Making the position of India known to the world, the Indian External Affairs Minister, Ms. Sushma Swaraj, issued a rebuttal. She said, “India signed the Paris pact not because of pressure from any country nor due to the lure of money. Our signature was not because of greed. We signed it due to our commitment to protect the environment.”

Since December 2015, 195 members of the UNFCCC have signed the agreement and as many as 148 countries have even ratified it.

Centre for Climate and Energy Solutions (C2ES) has produced a comprehensive fact sheet of India’s climate and energy policies. The fact sheet examines India’s overarching climate goals, and specific policies and targets within the energy and transportation sectors.

It is indeed the fourth largest greenhouse gas (GHG) emitter, accounting for 5.8 percent of global emissions. India’s emissions increased by 67.1 percent between 1990 and 2012. If the growth trajectory remains the same, it would grow to 85 percent by 2030.

However, this is one side of the story. To reduce the emissions drastically, India will have to make huge investments in the renewable energy sector. In any case India’s emissions are relatively low compared to those of other major economies of the world including America.

According to Power Minister, Piyush Goyal, “India, under Prime Minister Modi’s leadership, has taken up renewable energy as an article of faith and is steadfast on its Paris commitments, irrespective of what others do,”

Harsh Vardhan, the Environment Minister of India, said, “The world’s third largest greenhouse gas emitter was committed to ensure it did its best to address climate change and global warming”.
According to some reports, India accounts for only 4 percent of global cumulative energy-related emissions since 1850, compared to 16 percent and 15 percent for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ndia produces about 2 tons of CO2 per capita, versus 20 tons and 8 tons, respectively, i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On a per capita basis, the United States in 2015 produced more than double the carbon dioxide emissions of China – and eight times as much as India. United States has been burning coal, oil and natural gas for longer periods than any other country in the world. It is estimated that the US is responsible for about one-third of the excess carbon dioxide in the earth’s environment causing climate change. Ironically, the US has only four per cent of world’s population. It saw a two percent jump in carbon emission last year after showing decline for years.

As a friend of India, before ranting, President Trump would have done well if he had looked at global warming in a historical perspective of the industrial revolution of the 1800s in developed countries.

India remains committed to the Paris agreement to tackle climate change regardless of what other countries do. The Indian government stated this on Friday, after US President Donald Trump announced he would withdraw the United States from the landmark global pact.

Each country set its own commitments under the Paris agreement, so President Donald Trump’s comment is disturbing. He could unilaterally change the commitments offered by President Barack Obama, which is technically allowed under the accord.

In the Paris Agreement, India set a target of reducing use of fossil fuel by 40 per cent by 2030. According to the national electricity plan, 57 percent of power generation in the country will be sourced from non-fossil sources by 2027. India would be exceeding its target by almost 50 percent and that too, three years ahead of committed schedule.

President Trump would do well and read up the woes of the legacy of Industrial Revolution of the 1800s. It would be wise to let the US continue to be a good friend in the march for environmentally friendly development that India has embarked upon.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