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직격탄 중국, 세계 최악의 ‘해수면 상승’으로 몸살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상승이 국제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미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일본 등 해안에 접한 국가들이 가파른 해수상승으로 해안가 주민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어 경제적 손실도 적지 않다. 그렇다면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해수상승문제를 겪고 있는 나라는 어디일까.

중국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중국이 기상이변으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가장 많은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80~2015년 35년간 중국 평균 해수면을 조사한 결과, 중국 해수는 세계평균보다 3mm 이상 상승했다.

특히 가장 최근인 2006~2015년 10년간 빠른 상승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중국 해수면은 지난 35년 동안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었다. 1986~1995년 10년 동안 상승한 해수는 32mm이었지만, 이후 1996~2005년 10년 간 66mm까지 껑충 뛰었다. 중국은 해수온도가 다른 내륙국가에 비해 매우 낮은 편이었으나, 기후변화로 인해 빙하가 녹아 해수면이 상승하고 있다.

몰디브의 한 섬에서 한 주민이 보트낚시를 하고 있다. 몰디브는 해수면 상승 시 국토 대부분이 바다에 가라앉을 가능성이 높은 나라로 꼽힌다.

몰디브의 한 섬에서 한 주민이 보트낚시를 하고 있다. 몰디브는 해수면 상승 시 국토 대부분이 바다에 가라앉을 가능성이 높은 나라로 꼽힌다. <사진=신화사/뉴시스>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도 만만치 않다. 폭풍과 같은 자연재해가 닥칠 경우 해안가 주민들의 피해가 더욱 심각해지기 때문이다. 중국 당국은 2015년 한 해 해양사고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11억2천만달러에 달하며, 3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중 폭풍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99.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사망자 77%가 폭풍으로 인한 파도에 휩쓸려 숨을 거뒀다. 특히 해안에 위치한 저장, 푸지엔, 광동성이 큰 피해를 입었다. <차이나데일리>는 “해수 상승으로 인한 피해액 97%가 저장·푸지엔·광동성에서 나왔다”고 보도했다.

해수면 상승문제가 악화되고 있으나 중국 해안 도시들의 대처는 안일하다. <차이나데일리>는 “당국이 안전과 효율적인 재난방지 계획을 세울 때만 해수면 상승문제를 제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한국의 경우,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해수면이 지난 40년간 약 10㎝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