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짜왕’ 바통 이은 ‘맛짬뽕’, 출시 50일만에 2천만봉 돌파

맛짬뽕 2천

농심, ‘짜왕’에 이어 ‘맛짬뽕’으로 ‘연타석 홈런’

[아시아엔=박호경 기자] 짬뽕 전쟁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그중에서도 후발주자인 농심 맛짬뽕의 기세가 거세다.

농심은 7일, 농심 맛짬뽕이 출시 50일만에 2천만봉 판매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특히 12월 한달간 판매량은 1,300만봉에 달해 라면시장 2위를 넘볼 정도가 됐다. (농심 출고데이터 기준) 농심 맛짬뽕은 지난 11월 16일 출시됐으며, 1월 4일로 출시 50일을 맞았다.

농심 맛짬뽕은 3mm 굴곡면에 불맛을 살린 깊고 진한 국물이 특징으로, 면발에 홈이 파여있어 국물이 잘 배고 더욱 풍성한 짬뽕맛을 느낄 수 있다.

농심 맛짬뽕의 인기는 따뜻한 국물이 당기는 추운 겨울, 농심만의 특별한 면발과 진한 국물이 새로움을 찾는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각종 채소를 센 불에 순식간에 볶고 그 향을 포집하여 구현한 불맛이 소비자를 만족시킨 비결이다.

농심 관계자는 “농심 맛짬뽕은 최근 A대형마트에서 짬뽕라면 중 판매고 1위를 기록할 정도로 인기”라며, “짜왕과 함께 병행진열하면서 짜장면과 짬뽕을 함께 구매 유도한 것도 폭발적 판매증가의 한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맛짬뽕’, 한국 평정 후 해외진출 추진

농심 맛짬뽕은 온라인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현재 한 인터넷 포털 사이트 블로그 페이지에서 ‘맛짬뽕’을 검색하면 3,300건이 넘는 시식후기를 볼 수 있다. 네티즌들은 “짜장면 맛있는 집이 짬뽕도 맛있다는 게 진리”, “맛짬뽕, 중국집 긴장해야겠어요” “맛짬뽕, 불맛이 살아있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농심 맛짬뽕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농심 맛짬뽕의 인기에는 수요 예측에 따른 생산체계 구축도 한 몫 했다는 분석이다. 농심은 맛짬뽕 출시와 동시에 안양, 안성, 구미, 부산 등 全공장 생산체계를 갖춰, 안정적인 공급으로 폭발적인 수요에 적극 대처했다.

농심은 이번 달부터 맛짬뽕의 해외 수출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농심은 이미 미국, 캐나다, 중국과 수출상담을 끝내고, 1월말 선적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농심 관계자는 “짜왕의 해외수출이 현지 교포들의 열렬한 요청에 의한 것이었다면, 이번에는 짜왕에 대한 만족이 맛짬뽕에 대한 기대감으로 바뀐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향후 적극적인 홍보와 마케팅 활동을 통해 농심 맛짬뽕을 짜왕과 함께 라면시장 TOP 5 브랜드에 입성시키고, 연 매출 1천억원을 달성하는 농심의 6번째 파워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