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둘아지즈 전 국왕, 사우디 ‘여성참정권’ 이끌어···’첫 여성의원’ 성지 메카서 당선

* ‘아시아엔’ 연수 외국기자가 작성한 기사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지난 12일 사우디아라비아 지방선거에서 한 여성이 투표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번 선거는 사우디 건국 이래 처음으로 여성 참정권이 인정됐다.

지난 12일 사우디아라비아 지방선거에서 한 여성이 투표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번 선거는 사우디 건국 이래 처음으로 여성 참정권이 인정됐다.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라드와 아시라프 기자?·번역 김아람 기자] 사우디아라비아(이하 사우디) 지방선거에서 여성후보 20명이 선출됐다고 13일 <사우디프레스에이전시>(Saudi Press Agency)가 밝혔다.

이로써?지방의회 2천1백개 의석 가운데 1퍼센트 가량을 여성이 차지하게 됐다. 이번 선거에 나선 후보는 총 7천여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여성은 979명이었다.

사우디 여성들은 이번 선거에 대해 “아직 여성의 정치참여에 많은 제한이 있기는 하지만, 사우디 여성의 권리를 위해 한걸음 더 나아갔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앞서 2011년과 2005년 두 차례 치뤄졌던 선거에서는 남성만이 선거 후보 및 유권자로 참여할 수 있었다.

이번 선거로 수도 리야드에서 4명의 여성 후보가 당선됐으며, 사우디 내 소수인 시아파가 밀집한 동부 지역에서는 2명의 여성 당선자가 나왔다. 사우디에서 2번째로 큰 도시 지다에서는 2명이, 가장 보수적인 것으로 유명한 카심에서도 2명의 여성 의원을 배출됐다.

이번 선거에 나선 여성 후보들은 워킹맘을 위한 육아돌보미 서비스 시간 연장, 청소년문화 및 스포츠센터 건립, 도로 및 쓰레기 처리시설 보수, 녹색 도시 만들기 등의 공약을 내세웠다.

첫 번째 여성 당선자는 성지 메카 지역의 마드라카(Madrakah) 의회에서 당선됐다. 살마 빈트 히잡 알-오테이비 당선인은 “마드라카는 마을과 병원간의 거리가 멀어 임산부들이 차 안에서 출산하는 일이 잦다”며 “병원시설뿐 아니라 도로 인프라 확충에도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투표에 참여한 여성 유권자 사라 아미드(30)는 “이번 지방선거는 역사의 한 획을 그을만한 일”이라면서 “이제서야 내 자신이 국가의 한 일원이라고 느껴진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사우디의 여성 참정권 인정은 지난 1월 타계한 압둘라 빈 압둘아지즈 전 국왕의 결정에 따라 이뤄졌다. 압둘라 전 국왕은 ‘아랍의 봄’ 이후 열린 연례 연설에서 “2015년부터 여성의 지방의회 선거 출마 및 투표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실제로 30여명의 여성을 의회 자문위원으로 임명하기도 했다.

이번 선거는 사우디 건국 이후 처음으로 여성에게 참정권을 부여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으며, 다른 중동 국가에도 여성권 신장에 있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Saudi women vote and get elected for the first in country’s history

Saudi voters elected 20 women for local government seats, according to results released on Sunday by the state-run Saudi Press Agency, a day after women voted and ran in elections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s history.

The 20 female candidates come from different parts of the country and they represent one percent of the 2,100 municipal council seats. A number of women said that even though their gains are limited but they’re still?a step forward for women who had previously been completely shut out of elections.

Though there are no quotas for female council members, an additional 1,050 seats are appointed with approval by the king who could use his powers to ensure more women are represented, according to SPA.

Around 7,000 candidates, among them 979 women, competed in the election for a seat on the municipal councils, which are the only government body elected by Saudi citizens. The two previous rounds of voting for the councils, in 2005 and 2011, were open to men only as voters and candidates.

The conservative capital of Riyadh saw the most women candidates win, with four elected. The Eastern Province, where minority Shiia?are concentrated, saw two women elected, said Hamad Al-Omar, who heads the General Election Commission’s media council to local media.?Saudi Arabia’s second largest and most cosmopolitan city, Jiddah, also elected two women, as did one of the most conservative regions, Qassim, among other areas, according to AlArabyy AlJadeed.

Many women candidates ran on platforms that promised more nurseries to offer longer daycare hours for working mothers, the creation of youth community centers with sports and cultural activities, improved roads, better garbage collection and overall greener cities. In response to reports similar to?the Saudi Gazette’s report about how?harsh road conditions and long distances to the nearest hospital had forced some women in the village of Madrakah, where one female candidate was elected, to give birth in cars.

Some?of the winners, Khadraa Al-Mubarak, Mashael Al-Sahly, and Masoma Abd Rab El-Reda, said that their plan is to turn their environments 180 degrees around.

One of the voters Sara Ahmed, a 30-year-old medicine specialist, told Al-Wafd newspaper?on the day of elections in Riyadh, “This is a big achievement for a first step, as now we feel like a part of the country. We keep talking of this historical day everyday.”

Of course women’s participation was met with discrimination and refusal, according to Alarabiya, a lot of religious police forces were seen handing out pamphlets that accuse anyone who votes for women in elections as a sinner.

The decision to allow women to take part was taken by the late King Abdullah and is seen as a key part of his legacy, as he?said that women in Saudi Arabia “have demonstrated positions that expressed correct opinions and advice”.?Before he died in January, he appointed 30 women to the country’s top advisory Shura Council.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