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민족 쿠르드 출신 아지즈 산자르, 터키 최초 노벨상 과학분야 수상

<사진=AP/뉴시스>

* ‘아시아엔’ 연수 외국기자가 작성한 기사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아시아엔=라드와 아시라프 기자, 번역 최정아 기자] 아지즈 산자르(69)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교수가 7일(현지시간) 터키인으로는 처음으로 노벨상 과학분야 수상의 영예를 받았다. 이로써 터키는 소설가 오르한 파무크가 2006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이후 9년만에 두 번째 노벨 수상자를 배출했다.

토머스 린달(77) 영국 프랜시스 크릭 연구소 명예수석연구원, 폴 모드리치(69) 미국 듀크대 교수와 함께 노벨화학상 공동수상자로 선정된 산자르 교수는 터키 동부 마르딘 주 사부르 출신으로 미국 국적도 가졌다. 공동수상자들은 DNA가 손상 및 복구 과정을 밝혀내 질병과 노화에 대한 인류의 이해를 크게 높인 점을?평가받았다. 이 중 산자르 교수는 자외선 등으로 DNA가 손상됐을 때 생명체가 스스로 이상 부위를 고쳐내는 원리를 밝혀냈다.

터키 소수민족 쿠르드족 출신인 산자르 교수는 1946년 사부르의 작은 마을에서 8남매 중 일곱째로 태어났으며, 글을 읽을 줄 모르는 부모님 밑에서 자랐다. 이스탄불 의대에 진학한 그는 2학년 때 생화학 수업을 듣고 생화학자가 되기로 결심했다. 1971년 생화학자의 꿈을 이루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 갔고, 텍사스대학에서 박사과정을 밟으며 DNA(유전자) 복구 연구에 힘썼다. 이후 그는 산자르 교수는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2005년 과학자의 영예인 미국 국립과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선출된 바있다.

산자르 교수는 “내 가족과 고향 터키가 자랑스럽다. DNA 복구연구는 매우 중요하다. 항암약품이 DNA를 손상시키기 때문이다. DNA복구연구는 암 치료 연구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Aziz Sancar, Turkey’s first Nobel in science

In its second Nobel Prize win, Turkey secured its first Nobel in science, most specifically, chemistry, with Aziz Sancar. He?was awarded the Nobel Prize in Chemistry along with Tomas Lindahl and Paul L. Modrich for their mechanistic studies of DNA repair.

Sancar, 69 years, holds both American and Turkish citizenship,?has mapped nucleotide excision repair, the mechanism that cells use to repair UV damage to DNA. People born with defects in this repair system will develop skin cancer if they are exposed to sunlight. The cell also utilizes nucleotide excision repair to correct defects caused by mutagenic substances, among other things.

He’s also the co-founder of the Aziz and Gwen Sancar Foundation, a non-profit organization to promote Turkish culture and to support Turkish students and in the United States, which he co-founded with his wife and fellow biochemist Gwen Boles Sancar.

Coming from a Kurdish low-class family, with illiterate parents and seven brothers, he has come a long way after studying in Istanbul University and getting his PhD from University of Texas. He was honored with membership of the Turkish Academy of Sciences and the American Academy of Arts and Sciences.

His longest-running study has involved photolyase and the mechanisms of photo-reactivation. In his inaugural article in the PNAS, Sancar captures the elusive photolyase radicals he has chased for nearly 20 years, thus providing direct observation of the photocycle for thymine dimer repair.

Upon hearing the news he expressed his delight for his country that he won the prize and his pride in Orhan Pamuk being the first Turkish to win it, saying “I am of course honored to get this recognition for all the work I’ve done over the years, but I’m also proud for my family and for my native country and my adopted country, and especially for Turkey it’s quite important.”

He talked more about his winning discovery, studies of DNA repair, saying “they’re also important in cancer treatment because many of the anti-cancer drugs do damage DNA and whether cancer cells can repair it or not could influence how cancer is treated.”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