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디 총리 야심작 ‘스마트 도시’ 프로젝트, 빈부격차·사회갈등 우려

2015-07-16 13;36;11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1조달러 규모‘스마트 도시(Smart City)’ 프로젝트가 빈부격차와 사회갈등을 부추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인도 정부는 2021년까지 지역 냉방시스템과 교통관제시스템, 자동 쓰레기 처리시설 등 첨단 인프라를 갖춘 100개 도시를 건설할 계획이다. 모디 총리는 지난 5월25일 기자회견에서 “도시를 개발해 빈곤층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며 스마트 시티의 목적에 대해 밝혔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9월 하순 미국을 방문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사진=신화사/뉴시스>

하지만 일각에선 ‘스마트 시티’의 부작용에 대해 강조한다. 영국 유력일간지 <가디언>은 “‘스마트 시티’는 사회경제적 지위가 낮은 ‘빈곤층’을 철저히 배제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지난 5월7일 보도했다.

경제학자 라비시 반다리는 정부의 계획에 대해 “(모디 총리의 말대로) 가난한 사람들까지 혜택을 누리게 하기 위해선 천문학적 비용이 필요하다”며 “스마트 도시들은 소수 부유층에게만 허락된 ‘닫힌 공간’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스마트 도시 중 하나인 팔라바시티는 ‘골프장이 있는 인도 최초의 주택단지’ ‘스마트 ID카드, CCTV 시스템이 도입된 안전도시’ 등 부유층을 위해 설계된 도시임을 강조하고 있다.

스마트 도시 건설로 빈곤층의 상대적 박탈감과 사회적 불신이 깊어질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도 나온다. 럿거스대학 도시학 발라크리슈난 교수는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빈곤의 바다 위에 스마트 도시가 떠 있는 형상이다. 스마트 도시가 건설되면 누구나 인도 빈부격차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며 “빈곤층의 상대적 박탈감도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