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도공장 생산 600만대 돌파

[아시아엔=편집국] 현대자동차 인도공장이 가동 17년 만에 누적 생산량 600만대를 넘어섰다.

16일 현대차에 따르면 인도공장은 1998년 9월 현지 생산·판매를 시작한 이래 올해 5월 말까지 총 600만4100여대를 생산·판매했다.

이 가운데 377만6천여대는 인도 현지에서 판매됐고 222만8천대는 다른 국가로 수출됐다.

현대차의 해외공장 가운데 누적 생산량이 600만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 10월 중국공장에 이어 인도 공장이 두 번째다.

현대차는 1998년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 첸나이에 생산공장을 설립, 인도시장에 첫발을 내디뎠다.

생산량은 2006년에 100만대 판매를 넘어선 데 이어 2008년 2공장 건설로 200만대를 돌파했었다.

인도공장은 전체 생산량의 40%를 유럽이나 멕시코, 남미, 아시아 등 세계 곳곳으로 수출해 현대차의 수출 전진 기지 역할을 하고 있다. 차종별로는 경차 ‘쌍트로’가 전체 생산량의 31% 가량을 차지한다.

현대차는 현지의 2개 공장에서 65만대 생산능력을 갖추고 점유율 2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다음 달부터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크레타를 인도에 선보일 계획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