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델라의 눈물···’FIFA 블라터스캔들’에 2010월드컵 남아공 전 대통령도 ‘연루의혹

<사진=신화사/뉴시스>

남아공 일간지 “FIFA 이메일서 블라터-음베키 1천만 달러 자금 협의”

[아시아엔=편집국] 2010년 월드컵 개최국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의 타보 음베키 당시 대통령이 제프 블라터 국제축구연맹(FIFA) 전 회장으로부터 100억대의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 됐다.

남아공 일간지 <선데이타임스>는 7일(현지시간) “월드컵 유치를 위한 뇌물 의혹이 있는 1천만 달러(약 111억원)의 자금에 관해 블라터와 음베키가 협의한 이메일 증거가 있다”고 보도했다.

<선데이타임스>는 “제롬 발케 FIFA 사무총장이 지난 2007년 12월7일자로 남아공 정부에 보낸 이메일에서 언제 1천만 달러를 송금할지에 관해 물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선데이타임스>는 “발케 사무총장은 비공개 이메일을 통해 문제의 1천만 달러가 ‘FIFA와 남아공 정부, 우리 회장(블라터)과 타보 음베키 대통령 간 논의에 따른 것’이라고 적시했다”고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발케 사무총장은 이메일에서 1천만 달러가 아프리카계 후손, 특히 카리브해 지역의 후손을 위한 자금이라며 블라터 회장과 월드컵 유치에 성공한 음베키 전 대통령 간 협의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검찰은 FIFA의 부패 스캔들과 관련한 공소장에서 남아공 정부쪽에서 나온 1천만 달러가 현재 구속 상태에 있는 잭 워너 전 FIFA 부회장과 2010년 월드컵 개최 선정 투표권을 가진 집행위원 2명에게 건네졌다고 적시했다.

미 법무부는 1천만 달러가 2008년 초 3차례에 걸쳐 FIFA에서 워너 전 부회장이 관리하는 계좌로 송금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FIFA와 남아공 정부는 1천만 달러가 워너가 관할하는 카리브해 지역의 축구육성을 위해 남아공측이 FIFA를 통해 합법적으로 지원한 자금이라고 해명해왔다.

트리니다드 토바고 출신인 워너 전 부회장은 북중미카리브해축구연맹(CONCACAF) 회장직을 맡고 있었다.

음베키 전 대통령측도 FIFA 스캔들이 불거지자 성명을 내고 뇌물 제공에 관여한 사실을 완강히 부인했다.

발케 사무총장 명의로 된 이메일에 대해 FIFA는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지만, 음베키 전 대통령의 대변인 무코니 라트시탕가는 AP에 음베키 재임시 남아공 정부가 어떤 뇌물사건에도 개입하지 않았다고 부인한 앞서 성명을 재차 거론했다.

미 법무부에 따르면 축구육성 기부금이라고 남아공이 강변하는 1천만 달러는 결국 워너 전 부회장과 미국의 FIFA 집행위원이던 척 블레이저에 넘어갔다.

블레이저는 남아공을 2010년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한 2004년 투표와 연루해 뇌물을 받았다고 시인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미 검찰은 워너를 비롯한 14명의 FIFA와 마켓팅 관계자를 부패 혐의로 체포했다.

앞서 남아공 일간지 <벨트>는 5일 “피킬레 음바룰라 남아공 체육부장관을 인용해 음베키와 은코사자나 들라미니 주마 전 외무장관이 카리브해 국가를 상대로 한 ‘합법적인 축구발전 사업’을 위한 1천만 달러의 제공을 승인하고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